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이 한마디]"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 터미네이터의 저주?

최종수정 2017.03.14 04:01 기사입력 2017.03.13 09:06

댓글쓰기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를 떠나 서울 삼성동 사저에 도착에 남긴 말이 회자되고 있다. 여러 가지 의미로 읽히면서 국민통합보다는 갈등과 분열의 씨앗이 될 것이라는 염려가 나오고 있다.

박 전 대통령은 12일 사저에 도착해 청와대 대변인 출신인 자유한국당 민경욱 의원을 통해 자기 생각을 알렸다. 박 전 대통령은 "이 모든 결과에 대해서는 제가 안고 가겠다"서 "시간은 걸리겠지만, 진실은 반드시 밝혀진다고 믿고 있다"고 밝혔다. 박 전 대통령은 "저를 믿고 제게 주어졌던 대통령으로서의 소명을 끝까지 마무리하지 못해 죄송스럽게 생각한다"면서 "저를 믿고 성원해주신 국민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지난 10일 헌재의 파면 선고 후 별도의 입장표명 없이 침묵을 지켜온 박 전 대통령은 사흘 만에 이 같은 입장을 내놨다. 사법처리를 받는 사회 지도자급 인사들이 의례처럼 하는 '도의적 책임을 진다'는 발언은 물론이요 '헌재 결정에 승복한다'는 등 많은 국민들이 예상한 메시지는 없었다.

이를 놓고 다양한 해석과 비판이 나오고 있다. 무엇보다 박 전 대통령이 헌법재판소의 탄핵결정을 승복하지 않고 항전 태세를 갖추고 있다는 뜻이 아니냐는 해석이 주를 이루고 있다. 마치 아널드 슈워첸예거가 열연한 영화에서 미래에서 로봇 터미네이터가 시뻘건 쇳물에 몸이 녹아내리는데도 "아일 비 백(돌아오겠다)"이라고 악담을 퍼붓는 모습을 연상시킨다. 야권이 "헌재 결정에 불복하겠다는 것이냐"면서 "승복 메시지를 즉각 내야 한다"고 강하게 반발하는 것은 전혀 이상하지 않다.

'진실은 밝혀진다'는 발언은 검찰을 의식한 것이라는 해석도 있지만 해석의 방점은 여러 곳에 찍힌다. 하나는 불소추 특권이 사라진 만큼 향후 검찰 수사와 형사 재판 과정에서 강력한 법적 투쟁에 나설 것임을 시사한 것이라는 데 있다. 다른 하나는 검찰의 칼 끝 수사를 무디게 하려는 대외 과시용 이라는 해석에 찍힌다. 검찰 특별수사본부(본부장 이영렬 서울중앙지검장)가 박 전 대통령 소환조사를 앞두고 물증 확보를 위해 청와대 경내 압수수색을 검토하고 있다는 점에서 검찰을 의식한 발언이라는 해석은 설득력이 있다.
여론은 좋지 않다. 동정론과 비판 중에서는 비판, 질책에 무게가 크게 실리고 있다. "진실은 언젠가는 밝혀질 것이라는 말에는 동의한다. 그러나 박근혜 전 대통령이 말한 것과는 반대다. 이번 사태는 반드시 끝가지 수사해서 강력하게 반드시 처벌해야한다"는 발언이나 “국정을 수행하시느라 수고 많으셨다. 그러나 민의원님 대변인 메시지는 대국민 메시지는 허접하네요 수사를 앞둔 검찰에 대한 선전포고를 하는 수준으로 들린다"고 한 한 네티즌의 댓글은 국민정서를 정확히 반영한다. "유구무언이라야 하지 않나? 헌재의 판결을 겸허한 자세로 수용해야하는 게 도리 아닌가? 일국의 대통령으로서 중도 하차 하는 게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는 질책도 있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헌법을 수호할 수 있는 능력이 없다’는 헌재의 판단은 옳았고 이제는 진실을 샅샅이 밝혀내고 법의 심판만 남아있다"는 등의 준엄한 비판의 목소리 역시 높다.

결국 박 대통령의 발언은 지난 몇 개월간 대한민국이 겪은 대혼돈과 갈등, 대립을 치유할 것이라는 국민들의 기대를 저버렸다고 할 수 있다. 사과 없는 메시지는 분노의 불을 지폈을 뿐이었다. "힘들겠지만 국민이 통합해 대한민국을 지켜달라" 호소하는 게 도리였다. 억울한 심정은 있을 수 있다. 그렇더라도 헌법이 정한 절차에 따른 헌재의 결정조차 승복하지 않는 것은 헌법 최후의 수호자의 모습과 거리가 멀어도 한 참 멀다. 박 전 대통령은 "재의 결정을 존중하지 않는 것은 곧 헌법을 존중하지 않는 것으로, 이것은 헌법에 대한 도전이자 체제에 대한 부정이다" 한 자기 말을 되새기고 실천하길 바란다.

박희준 편집위원 jacklon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