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우래의 현장에서] "골프계의 이상한 스폰서 계약"

최종수정 2017.02.21 07:43 기사입력 2017.02.21 07:43

댓글쓰기

박성현(사진)과 박인비, 고진영 등 골프계의 스폰서 계약 내용 비공개는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처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박성현(사진)과 박인비, 고진영 등 골프계의 스폰서 계약 내용 비공개는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처사라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차라리 떳떳하게 공개하자."

국내 골프계의 이상한 스폰서 계약에 대한 '쓴 소리'다. 지난 16일 박성현(24)과 KEB하나금융과의 조인식 역시 예상됐던 일이 반복됐다. 계약기간은 2년, 구체적인 조건은 함구했다. 매니지먼트사 이성환 세마스포츠 대표는 "비밀 유지 조항이 있어 구체적인 금액을 말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박인비(29ㆍKB금융그룹)와 고진영(22ㆍ하이트진로) 등 모두 비슷한 상황이다.

이 대표는 그러나 "K(김효주) 보다는 많고, P(박세리) 보다는 적다"며 "국내 선수 최고액에 근접했다"고 비공개 정보를 제공했다. 김효주(22)는 2014년 롯데와 5년간 연봉 13억원, 박세리(40ㆍ은퇴)는 2003년 CJ그룹과 5년간 연봉 20억원에 도장을 찍었다. 이를 감안하면 박성현은 14~19억원 사이다. 사실상 계약 위반이지만 내심 '역대급'이라는 홍보효과를 노린 셈이다.

언론에서는 실제 "김효주를 넘어선 잭팟"이라는 기사가 쏟아졌다. 하지만 일각에서는 "정말 김효주보다 많이 받은 게 맞을까"라는 물음표가 생겼다. 박성현의 스폰서 영입이 오랫동안 난항을 겪었고, 최근 경기 침체와 '최순실 게이트' 등 국내 기업 사정이 녹록지 않기 때문이다. "최대 10억원"이라는 주장과 함께 "밝히지 못하는 또 다른 이유가 있는 게 아니냐"는 의혹까지 일었다.

매니지먼트사 입장에서는 물론 소속 선수의 규모를 최대치로 키우는 게 목표다. '계약금= 자존심'이라는 개념이 출발점이다. 거품이 아니라면 더욱 당당하게 계약 내용을 밝혀야 하는 이유다. 골프계의 최근 계약 조건 비공개 관행은 특히 시대의 흐름에 역행하는 행보다. 야구와 축구, 배구, 농구 등 대다수 프로스포츠는 모조리 연봉을 오픈한다. 야구는 자유계약선수(FA)의 계약금과 연봉, 인센티브 등을 상세하게 적시하는 추이다.
메이저리그에서 복귀한 이대호는 지난 1일 "롯데와 계약기간 4년, 계약금 50억원, 연봉 25억원을 받는다"고 공개했다. 선수와 후원사 모두 상생하는 길이라는데 주목할 필요가 있다. 기업은 시장의 질서를 깨지 않는 합리적인 가격에서 선수를 후원할 수 있고, 자연스럽게 재정 투명성 확보로 이어져 장기적인 투자가 가능하다. 비밀주의가 만들어낸 거품은 언젠가 부작용이라는 부메랑으로 돌아온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