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카드뉴스]백성은 원래 평민이 아니었다고?

최종수정 2017.01.18 08:00 기사입력 2017.01.18 08: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상국 기자] 백성이란 말은 옛말이긴 하지만, 지금도 자주 쓰이는 표현입니다. 대개 국민과 같은 뜻으로 알고 있죠. 그런데 이 말의 어원을 따져보면, 꽤 역사적인 의미를 지니고 있다는 걸 알게 됩니다. 백성은 백 개의 성(姓)이라는 뜻이죠. 이 성은 대개 자신이 붙인 것이 아니라, 황제가 내려준 것입니다. 옛 중국에서 천하를 차지한 황제가 지방 토호세력들을 포섭하기 위해 영지와 성을 주는 관습이 있었죠. 지방이 안정되어야 나라 전체가 안정을 꾀할 수 있기에 그들에게 자부심과 충성심을 갖게 하는 것이 무척 중요했기 때문입니다. 이름 외에 성을 갖는다는 것은 상당한 특권에 속했던 시절이었죠. 그 성을 지닌 자가 바로 백성이었습니다.

우리나라에는 신라 때 당나라로부터 '성'이라는 호칭 시스템을 수입해옵니다. 처음엔 왕족과 귀족만이 성을 지녔죠. 이후 성이 확대되긴 했지만, 조선말기까지만 해도 성을 지닌 사람이 절반을 넘지 못했다고 합니다. 그러나 백성이라는 뜻은, 꽤 오래전부터 전국민이라는 의미로 쓰여온 듯 합니다. 세종대왕을 훈민정음을 반포할 때에도 '어리석은 백성'이 중국과 문자 소통이 제대로 되지 않아 고통을 겪고 있기에 한글을 창제한다고 취지를 밝히고 있죠.

많은 이들이 옛 경서를 번역할 때 백성을 현재의 국민과 같은 뜻으로 풀이하는 오류를 저지릅니다. 그렇게 풀다보면, 옛사람들이 굉장히 민주적이었다는 느낌을 받습니다. 모든 서민들을 다 공경하고 존중했다는 느낌을 주죠. 그런데 실상은 '귀족'들에 대한 예우였을 뿐인 경우가 많습니다. 그것은 국가의 통치를 안정시키기 위한 전략적인 선택이기도 했고요. 백성은 바로 그런 역사적 자취를 숨기고 있는 말이기도 합니다.

[카드뉴스]백성은 원래 평민이 아니었다고?

[카드뉴스]백성은 원래 평민이 아니었다고?

[카드뉴스]백성은 원래 평민이 아니었다고?

[카드뉴스]백성은 원래 평민이 아니었다고?

[카드뉴스]백성은 원래 평민이 아니었다고?

[카드뉴스]백성은 원래 평민이 아니었다고?

[카드뉴스]백성은 원래 평민이 아니었다고?

[카드뉴스]백성은 원래 평민이 아니었다고?

[카드뉴스]백성은 원래 평민이 아니었다고?

[카드뉴스]백성은 원래 평민이 아니었다고?

[카드뉴스]백성은 원래 평민이 아니었다고?


이상국 기자 iso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