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차이나 프리즘]중국의 경제성장 통계 쪼개보기

최종수정 2016.09.01 16:00 기사입력 2016.07.29 11:00

댓글쓰기

김창도 포스코경영연구원 수석연구원

김창도 포스코경영연구원 수석연구원

지난 15일 중국국가통계국은 상반기 경제성장률을 6.7%로 발표했다. 이는 시장의 기대치를 넘었다. 중국 경제는 지난해 2분기 7.0%, 3분기 6.9%, 4분기 6.8%에 이어 올해 1분기 6.7%로 지속 하락 추세였다. 일부에서는 중국정부가 하락하는 경제성장률에 인위적으로 제동을 걸었다고 보고 통계의 신뢰도를 문제 삼는다. 특히 지난 5일 중국이 연구개발(R&D) 비용을 국내총생산(GDP) 계산에 넣는다고 하면서 통계 논란은 더욱 커졌다.

이에 대해 중국국가통계국은 R&D 비용이 전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작기 때문에 이번에 R&D 비용을 빼도 6.7%의 성장률에는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고 했다. 어떻게 하나. 우리가 직접 조사할 수 없다면 중국국가통계국의 수치를 활용할 수밖에. 이번에 발표된 경제 통계를 분야별로 쪼개보면 다음과 같은 특징이 보인다.

첫째, 중국경제가 소비와 서비스 주도의 경제로 전환되고 있다. 상반기 최종 소비지출이 경제성장에 대한 기여도는 73.4%로 지난해 동기 대비 13.2%포인트 늘어났다. 자본형성 기여도는 37%, 순수출의 기여도는 마이너스 10.4%이다. 상반기 서비스 산업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54.1%로 경제성장에 대한 기여도는 59.7%이다. 이는 중국정부가 과거의 양적 성장(투자·수출 중심) 방식에서 탈피해 질적 성장을 추구한 결과다.

둘째, 민간투자가 크게 감소했다. 상반기 전체 고정자산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9% 늘었다. 하지만 민간투자 증가율은 2.8%에 불과했다. 반면 국유자본의 고정자산투자는 23.5%에 달했다. 과거 30여 년 민간투자가 전체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을 밑돈 것은 올해 들어서부터다. 그 이유는 부채 리스크로 대출규제가 강화됐고, 고정자산투자 수익이 기대치를 크게 밑돌기 때문이다. 2008년 이전 고정자산투자 수익률은 10% 정도에 이르렀지만 2014년에는 5%에도 못 미친다.

셋째, 하이테크, 인터넷 및 인공지능(AI) 분야의 약진이다. 올해 상반기 하이테크 산업의 부가가치는 10.2% 늘었고, 온라인 쇼핑은 26.6%, 공업용 로봇 생산량도 28.2% 늘었다. 이는 중국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중국제조 2025', ' 인터넷 플러스'등의 정책 효과이기도 하다.
넷째, 해외직접투자(FDI) 유치보다 해외진출이 더 많다. 상반기 중국이 유치한 FDI는 695억달러인 반면 해외진출(금융부문 제외)은 889억달러에 이른다. 중국의 해외진출 금액은 올해 1분기 유입된 FDI를 조금 넘은 후 2분기에는 격차를 넓혔다. 이는 중국기업들이 수익률이 낮은 국내보다는 해외에서 새로운 기회를 찾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번 상반기 경제성장 통계를 보면 중국정부가 해결해야 할 큰 과제는 첫째, 대외무역 부진이다. 상반기 중국의 해외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2.1% 감소했고 수입은 4.7% 줄었다. 둘째, 지역별 균형 성장이다. 특히 동북지역의 성장이 크게 정체되고 있다. 이 지역의 투자는 전년 동기 대비 32% 급감했다. 물론 부채문제도 심각하다고 전해지지만 발표된 통계자료를 갖고는 상황을 제대로 파악하기 어렵다.

이처럼 올해 들어 중국경제가 소비·서비스 주도, 국진민퇴(國進民退), 하이테크와 인터넷 활성화, 해외진출 가속화 특징을 보이는 것은 중국 최고지도부가 향후 5년간 연평균 경제성장률을 6.5%~7%로 설정하고 ‘공급측 개혁’, ‘일대일로’ 등 정책을 적극 추진하는 것과 관련이 있다. 특히 시진핑 주석이 ‘부정부패’에 사정의 칼을 들이대고 있는데 누가 감히 중앙정부의 뜻대로 움직이지 않겠는가. 움직이는 척이라도 해야 살아남지 않을까.


김창도 포스코경영연구원 수석연구원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