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노우래의 현장에서] 부상 전인지, ADT캡스 출전 "왜?"

최종수정 2016.12.22 10:34 기사입력 2015.11.04 09:06

댓글쓰기

[노우래의 현장에서] 부상 전인지, ADT캡스 출전 "왜?"

[아시아경제 노우래 기자] 전인지(21ㆍ하이트진로ㆍ사진)가 괴롭다.

몸이 아파도 쉴 수 없고, 무조건 대회 출전을 강행해야 한다. 스폰서는 흥행에 눈이 멀었고, 한국여자프로골프협회(KLPGA)는 스폰서 눈치 보기에 급급하다. 당초 6일 개막하는 ATD캡스챔피언십에 불참하고, 그 다음 주 올 시즌 최종전 포스코챔피언십에서 '유종의 미'를 거두겠다는 스케줄을 짰다. 협회 사무국에는 지난달 25일 일찌감치 불참 서류를 제출했다.

지난 1일 문영퀸즈파크레이디스에서는 더욱이 3라운드 도중 어깨 통증을 호소하며 기권한 시점이다. 병원에서 정밀 검사를 진행한 결과 극상견 염증과 견관절 충돌 증후군이라는 진단을 받았다. 루키시절인 2013년부터 찬바람이 불면 종종 고장을 일으켰던 부위다. 의사는 "2∼3주 가량 절대 안정을 취하라"고 권했다.

하지만 4일 새벽 다시 부산으로 향했다. 프로암에 나가기 위해서다. 당연히 자발적인 출전이 아니다. ADT캡스의 거듭되는 요청에 '울며 겨자 먹기'로 나선 셈이다. 올 시즌 한국과 미국, 일본 등에서 메이저 5승을 포함해 8승을 쓸어 담은 월드스타가 '을'이 되는 현실이다.

KLPGA가 불참 신청을 승인하지 않고 미뤘다는 것도 부담으로 작용했다. 전인지는 결국 "KLPGA투어에서 성장해서 스타가 됐는데 협회나 스폰서 측에 피해를 줄 수는 없다"며 "기권하는 한이 있더라도 일단 대회에 참가하겠다"고 했다. 최대한 몸을 보호하기 위해 프로암에서는 공을 치지 않고 레슨을 하는 방향으로 가닥을 잡았다. 5일 공식 연습라운드는 신청하지 않았다.
선수의 기권은 당연히 금기사항이다. 대회 흥행에 악영향을 미치는 동시에 투어가 발전하는데 걸림돌로 작용한다. 이번에는 그러나 사정이 다르다. 직전 대회에서 부상을 입어 의사의 진단서까지 명확하게 나온 상황이다. 전인지는 특히 내년 미국으로 건너가 한국여자골프의 위상을 높여줄 '보물'이다. 이번 주 플레이로 부상이 악화되는 건 불을 보듯 뻔하다.

전인지가 만약 경기 도중 기권하면 또 다른 피해자가 생긴다는 문제도 있다. 바로 출전권을 얻기를 간절히 기다리며 대기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리고 있는 선수들이다. 시즌 막판 어쩌면 내년 시즌 투어카드를 확보할 수 있는 기회를 박탈하는 것이다. 스폰서와 협회의 '소탐대실'이 아쉽다. 이제는 나무가 아닌 숲을 보는 효율적인 마케팅이 이뤄질 때가 됐다.


노우래 기자 golfma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