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옛공부의즐거움]공자와 흰색의 비밀

최종수정 2015.08.06 11:15 기사입력 2015.08.06 11:15

댓글쓰기

공자가 말한 회사후소(繪事後素)는, 주자가 잘못 해석하는 바람에 2000년 뒤의 우리가 엉터리로 쓰고 있는 말이 아닌가 합니다. 주자는 '논어집주'에서 흰색이 있고난 다음에야 그림을 그린다는 의미로 풀었습니다. 주희의 말은 그럴 듯해 보입니다. 흰 종이가 있어야 그 위에 그림을 그릴 수 있는 것이 아니냐? 바탕이 깨끗해야 그림이 잘 나온다. 그러니 마음바탕을 잘 닦아라. 하지만 그건 그냥 작위적인 교훈일 뿐입니다. 논어(팔일편)를 볼까요?

자하가 물었다. "'귀여운 웃음 보조개 짓고, 고운 눈동자 흑백이 분명하니, 흰 것으로 광채를 내도다!'하니 무슨 말입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셨다. "회사후소(繪事後素)로다." 자하가 말하였다. "예가 맨 뒤로 온다는 말씀이지요?"

공자께서 말씀하시었다. "나를 깨우치는 자, 상이로다. 비로소 더불어 시를 말할 수 있겠구나."

공자와 자하는 시에 관해 논의하고 있습니다. 자하는 위나라 사람이라 위나라 노래의 가사(衛風)를 인용했습니다. 이 노래는 시경에 석인(碩人ㆍ늘씬한 여인)으로 소개된 시입니다. 고운 눈이 또렷하니 흰색 때문에 더 빛난다는 구절에 대해 물은 것입니다. 왜 그런가요? 공자는 원래 그림은 흰색이 마지막으로 받쳐줘야 더욱 빛날 수 있는 것이야. 아하, 흰색은 그러니까 예절같은 것이군요. 공자는 원리만 말했는데, 자하는 그것의 응용까지 설명해 낸 것이지요. 그러니까 공자가 '너랑은 시를 논할 수 있겠군'이라 칭찬해 준 것입니다. 화장발이 멋지려면 마무리를 흰 분으로 잘 정리해야 한다. 색이 없는 흰색은 모든 색을 갖추게 하는 미덕을 가지고 있다. 예의는 그래야 한다.

이것을 주자는 '그림 그리기 이전에 흰 바탕이 먼저 있어야 한다'를 풀었지요. 왜 그랬을까요? 주자시대에는 수묵화가 유행이었기에 흰 바탕 위에 그리는 게 중요했고, 공자시대에는 종이가 없었고 피륙이나 대나무 위에 그렸기에 채색을 먼저하고 그 마지막에 흰색을 쓸 수밖에 없었다는 분석이 있습니다. 물감 그림을 그릴 때 흰 물감과 검은 물감으로 음영과 양감을 주는 이치와 비슷하겠지요. 흰색이 바탕을 이루는 점에서는 같지만, 원바탕이냐 아니면 마무리냐의 차이입니다. 하지만 그 차이가 그리 작은 것은 아닙니다. '바탕이 희어야 한다는 것'은 타고난 것에 대한 칭찬이 되기 쉽지만 '흰 것의 마무리'는 소박함이 인격을 완성하며 그 하얀 영혼이 삶의 끝까지 필요하다는 의미를 담고 있기 때문입니다. 주자의 뜻보다 공자의 뜻이 훨씬 좋습니다.
빈섬 이상국(편집부장ㆍ시인) iso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