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옛공부의 즐거움]조선시대의 자장가

최종수정 2015.07.02 11:29 기사입력 2015.07.02 11:29

댓글쓰기

조선시대라고 자장가가 없었겠는가. 자장자장 워리 자장, 앞집 개도 잘도 자고, 뒷집 개도 잘도 자고, 우리 강생이(강아지)도 잘도 잔다. 할머니가 그 할머니의 품 안에서 잠들며 들었을 것 같은 노래가 무의식에 구전되어, 아마도 내 어린 시절까지 맴돌았던 것 같다. 추사 김정희와 거의 비슷한 시대를 살았던 이양연(1771~1853)은 한시로 된 자장가를 남겼다.

품 안의 아가야 울지 말아라
살구꽃이 울타리에 피고 있단다
꽃이 지고 살구 열리면
너랑 나랑 둘이서 함께 따먹자

抱兒兒莫啼(포아아막제)
杏花開籬側(행화개리측)
花落應結子(화락응결자)
吾與爾共食(오여이공식)

'허시 리틀 베이비(Hush Little Baby)'란 서양 자장가를 들으니 엄마나 아빠가 아이에게 무엇인가를 계속 사주겠다는 약속을 하고 있었다. 물론 사주는 것이 아이의 상상력을 자극하는 아름다운 것이긴 하지만 시장경제가 뿌리내린 고장에선 아이의 잠조차도 예사롭지 않다는 생각을 했다.

이양연은 살구꽃 이야기를 한다. 아이가 울음을 그쳐야 하는 이유가 살구꽃이 피고 있기 때문이란다. 왜냐면 저 살구꽃이 피었다가 떨어질 무렵이면 살구가 돋아나 익을 것이고 그걸 너랑 나랑 함께 먹을 수 있으니 울음을 멈추고 잠에 들라는 얘기다. 군것질이 궁했던 시절의 참 소박하고 궁한 약속이지만 아이를 안은 옛 노인의 마음이 그대로 드러나는 것 같아 짠하다.
이양연이란 분은 서산대사의 시로 잘못 알려진 '야설(野雪)'의 진짜 작자이다. 김구 선생이 자주 읊었다는 그 시이다.

눈을 뚫고 들판 길 걸어갈 때
모름지기 함부로 어지러이 걷지 말아라
오늘 아침 내가 밟고 간 자취가
따라오는 뒷사람의 길이 되리니

穿雪野中去(천설야중거)
不須胡亂行(불수호란행)
今朝我行跡(금조아행적)
遂作後人程(수작후인정)

이양연은 호조참판과 동지의금부사를 지낸 인물로 시에 능했다고 나와 있으나, 어떤 분인지 알기는 어렵다. 다만 그의 시가 몇 수 남아있는데, 그 아취가 높다고 한다. 그의 시들을 음미해보고 싶어진다.


빈섬 이상국 (편집부장ㆍ시인) isomis@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