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鄭 총리 "국무회의 가능한 세종청사에서"

최종수정 2013.12.23 14:03 기사입력 2013.12.23 14:00

댓글쓰기

2단계 입주식 "행정 비효율 빠르게 극복해야" 강조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 정부는 23일 세종정부청사에서 2단계 입주식을 열었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이 자리에서 "국무회의를 비롯한 각종 회의를 가능한 세종청사에서 주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서울과 세종으로 나뉘어 행정 비효율을 우려했던 많은 국민들의 걱정을 하루빨리 불식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홍원 총리.

▲정홍원 총리.

이번 2단계 이전으로 세종청사로 옮긴 중앙부처는 교육부를 비롯한 6개 부처 공직자와 10개 소속기관이다. 정 총리는 "2단계 이전으로 본격적인 정부세종청사 시대가 열렸다"며 "이곳에는 15개 중앙행정기관이 둥지를 틀고 약 1만명의 공무원이 근무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내년까지 정부부처 이전이 마무리되면 정부세종청사는 명실상부한 대한민국 행정의 중심축이 될 것이라고 강조한 정 총리는 "무엇보다 세종청사가 빠르게 자리 잡을 수 있도록 모든 공직자들이 마음자세부터 새롭게 가다듬어야 한다"고 주문했다. 영상회의를 비롯한 전자정부 인프라를 적극 활용해 효율적인 행정을 펴나가자고 당부했다.

정 총리는 "세종청사 2단계 준공을 계기로 우리나라 모든 지방이 고르게 성장하는 균형과 상생의 시대를 열어가기 위해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