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 뉴스룸]2단계 이전 앞둔 세종청사…시위도 2단계 이전 중

최종수정 2013.11.17 09:31 기사입력 2013.11.17 09:31

댓글쓰기

최근 집회시위 증가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시민의 목소리가 들린다. 고로 나는 세종청사이다."

세종청사 앞에서 집회시위가 증가하고 있다. 지난 1년 동안 세종청사에서 큰 규모의 시위는 없었는데 최근 들어 큰 집회시위가 자주 눈에 띈다. 실제로 세종경찰서의 통계를 보면 지난 7~8월 동안에는 5번 집회만 있었다. 그런데 9~10월 두 달 동안은 16번의 시위가 이어졌다.

지금은 6개 부처가 자리 잡고 있지만 다음달 2단계 이전으로 교육부 등 6개 부처가 내려오면 내년에 세종청사는 12개 부처가 업무를 시작한다. 중앙부처에 대한 민원도 다양해질 수밖에 없다. 최근 집회가 증가하고 있는 현상도 이와 무관해 보이지 않는다.

▲최근 세종청사 앞에서 집회시위가 증가하고 있다. 최근 환경부 앞에서 열린 집회.

▲최근 세종청사 앞에서 집회시위가 증가하고 있다. 최근 환경부 앞에서 열린 집회.


세종청사는 지난 1년 동안 우여곡절을 겪었다. 주택은 물론 교통, 교육 문제 등 속 시원하게 해결되지 못하고 있다. 하루 이틀에 해결될 문제가 아니다. 해결해야 할 숙제가 많은 가운데 다음달 13일부터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국가보훈처 등이 2단계 이전을 시작한다. 세종청사 안(內)은 요즈음 2단계 이전에 따른 내부 인테리어, 준비 작업으로 열기가 뜨겁다.

2단계 이전을 앞두고 세종청사 바깥(外) 풍경도 변하고 있다. 얼마 전 세종청사 종합민원실과 환경부가 위치하고 있는 6동 앞. 이날 50여명의 시민들이 질서정연하게 앉아 피켓과 플래카드를 들고 시위를 벌이고 있었다. 이곳에는 서울과 오송 등으로 출발하는 버스를 탈 수 있는 곳이다. 세종청사의 안과 바깥을 이어주는 연결지점이다. 그렇다 보니 6동 앞에는 다른 부처와 달리 넓은 공간이 있다.
얼마 전에는 국무총리비서실·국무조정실 앞 동에서도 시위가 있었다. 기획재정부에서도 집회시위가 종종 벌어지곤 한다. 집회시위가 증가하고 있고 장소도 다양한 곳에서 발생하고 있다.

세종경찰서의 한 관계자는 "실제 신고만 하고 집회로 이어지지 않은 건수는 더 많다"며 "다행히 지금까지 과격·폭력 시위는 없었다"고 말했다. 세종경찰서는 2단계 이전을 앞두고 바짝 긴장하고 있다. 세종경찰서의 한 관계자는 "연말에 중앙부처가 2단계 이전을 마무리하면 시위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며 "인력을 늘리고 안전대책을 세우는 등 '시위문화 2단계 대책'을 마련 중에 있다"고 말했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