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2단계 이전 세종청사…행정중심청사로 탈바꿈한다

최종수정 2013.10.07 09:25 기사입력 2013.10.07 09:2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세종시가 출범한 지 1년이 지났지만 여전히 세종청사 공무원들은 '서울 중심' 생활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심지어 아침에 세종청사에 출근했다가 곧바로 긴급 일정으로 오송역에서 서울행 KTX를 타는 경우도 수두룩하다. 행정 비효율, 업무 공백, 출장비 급증…세종청사 1년을 대표적으로 말해주는 용어들이다.

정홍원 국무총리는 취임 이후 휴가·명절(9일), 해외순방(13일)을 제외한 195일 중 세종청사에 72일을 머물렀다. 세종공관에서 잠을 잔 경우는 40일에 불과하다. 서울공관에 있은 경우가 많았다. 통계만 놓고 본다면 당연 '총리의 세종청사 외면'으로 비칠 만하다. 속내를 들여다보면 사정은 다르다. 일주일마다 있는 국무회의, 국가정책조정회의는 서울청사에서 진행된다. 여기에 국회일정, 청와대 회의, 외빈접견 등 대부분 행사가 서울에 집중돼 있다. 이런 실정이다 보니 총리가 서울에 머무는 시간은 많을 수밖에 없다.

세종청사가 올 연말부터 달라질 것으로 보인다. 오는 12월13일부터 ▲교육부 ▲문화체육관광부 ▲산업통상자원부 ▲보건복지부 ▲고용노동부 ▲국가보훈처 등이 세종청사에 입주한다. 2단계 이전이 완료되면 내년부터 12개가 넘는 중앙부처가 세종청사에 자리를 잡는다. 정 총리는 2단계 이전이 완료되면 세종청사가 '행정중심청사'로 거듭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 총리는 최근 "내년부터 많은 중앙부처가 세종에 자리 잡는 만큼 국무회의는 물론 국가정책조정회의 등이 모두 세종청사에서 열릴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조정실은 최근 고영선 국무2차장 주재로 2단계 중앙행정기관 이전에 대비한 '관계부처 합동점검회의'를 열었다. 구내식당과 은행을 늘리고, 어린이집 등 편의시설 확대 계획을 내놓았다. 주거 문제 해결을 위해 민간과 공무원 임대 아파트의 입주 시기를 앞당기고 야근자와 주택을 구입하지 못한 공무원들을 위해 단기숙소를 확보했다. 가장 큰 관심사항인 교육여건도 바뀐다. 세종시교육청은 내년 3월 11개 학교(유4, 초3, 중3,고1)가 차질 없이 문을 열 수 있도록 준비 중이다.

고영선 국무2차장은 "이전 부처와 지원기관의 협업을 통해 2단계 준비상황 점검과 일정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며 "2단계 이전에 차질이 없도록 조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1년 동안 '질풍노도'의 시기를 지난 세종청사가 조금씩 '행정중심 청사'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