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세종 뉴스룸]갈등관리와 소통에 나서는 정홍원 총리

최종수정 2013.07.24 10:23 기사입력 2013.06.22 12:5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정종오 기자]분명 달라 보인다. 정홍원 국무총리가 예전 총리와 다른 모습을 보이고 있다. 직접 현장을 찾고 그 속에서 답을 찾겠다는 의지가 강해 보인다. 책임총리에 걸맞는 옷을 입고 거리를 활보하고 있다. 그동안 총리는 '상징적 존재'에 머물렀다. 국정현안 전면에 나서기 보다는 주요부처 뒤에서 지원하는 성격이 강했다. 일각에서는 이를 두고 '총리는 정부부처의 아바타'라는 나름의 정의론을 내놓기도 했다.

정 총리는 다른 길을 걷고 있다. 10년 동안 끌고 왔던 반구대 암각화 보존방안을 두고 정 총리는 직접 나섰다. 국내 갈등 중 가장 첨예한 문제 중 하나였다. 반구대 암각화 보존을 두고 울산시와 문화재청의 끝나지 않을 것 같은 갈등대립은 정 총리가 울주군 현장을 방문한 뒤 보름 뒤에 결론 났다. 투명댐인 카이네틱댐을 만든다는데 양측이 합의한 것. 갈등관리에 적극 나서면서 중재하고 이를 통해 문제 해결점에 도달하는 리더십을 보였다.

지난 20일 정 총리는 시민사회발전위원회(이하 시민위)를 가동했다. 이번에는 소통에 나섰다. 갈등관리와 함께 현 정부의 문제점 중의 하나로 지적되고 있는 '소통‘에 직접 뛰어든 것이다. 시민위는 2명의 전문가와 14개 시민단체 대표와 사무처장들이 참여한다. 환경운동연합, 경제정의실천연합, 참여연대 등 국내 대표적 시민단체가 포함돼 있어 눈길을 끈다.

이명박 정부 때는 정부와 시민단체의 관계는 불편했고 일방적이었다. 수입산 쇠고기 문제를 비롯해 4대강은 물론 여러 가지 이슈를 두고 대립의 각을 세웠다. 그 속에 소통은 없었다. 이명박 정부는 시민단체 의견을 묵살했고 이를 두고 '불통 정부'라는 오명을 받았다.

정 총리는 "시민단체는 국정운영의 중요한 파트너"라고 강조했다. 국정운영의 중요한 파트너로 인식하고 이를 기초로 시민단체와 여러 가지 의견을 조율해 나가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갈등관리와 함께 소통까지 직접 챙기면서 정 총리의 행보는 현장을 중심으로 더욱 넓어질 것으로 보인다.
세종=정종오 기자 ikokid@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