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듀아시아 칼럼]유학생 제자들의 직장구하기

최종수정 2015.10.07 10:38 기사입력 2014.09.29 11:11

댓글쓰기

[에듀아시아 이인호 자문위원]

어제는 오래전부터 알고 지내던 제자들과의 반가운 점심이 있었습니다. 한 친구는 호주에서 고등학교유학을 하고 미국대학에 진학해서 졸업한 지 1년 반 동안 고생을 많이 하고 국내 대기업의 연구직으로 드디어 취업에 성공했고, 한 친구는 이번 6월에 코넬대학에서 석사까지 마무리하고 이번 9월부터 본격적인 취업활동을 시작한다고 합니다.

호주에서 유학했던 친구는 미국 대입 준비하는 과정에서도 우여곡절이 많아서 지금도 만나면 그때를 회상하며 참 어렵게 어렵게 대학진학에 성공했었던 추억을 떠올리곤 합니다. 미국대학교 원서를 준비하면서 유학했던 호주의 고등학교에서 학교 성적표를 대학으로 보내줘야 하는데 "호주도 좋은 대학이 많은데 왜 미국으로 대학을 가느냐"는 말도 안 되는 이유로 학교 성적표를 발송을 질질 끄는 바람에 너무나 마음고생을 했었습니다. 대학진학해서도 방학 때마다 인사를 오던 친구인데 졸업을 하고 소식이 끊겨서 궁금해 하던 차에 드디어 어제 얼굴을 보게 되었고 그간의 사정 얘기를 듣게 되었답니다.

졸업하고 1년 반 동안 마음고생을 많이 했네요. 수도 없이 많은 곳에 이력서를 제출하고 겨우 서류 통과를 하면 면접이나 발표 등에서 고배를 마시고…. 하는 얘기가 국내에서 대학 나온 친구들은 면접 과정에 관한 준비를 철저하게 해서 지원을 한다고 합니다. 자기는 그러한 준비까지 해야 하는 줄 전혀 몰랐고 그냥 순진하게 이력서를 제출하면 모든 과정이 끝나는 줄 알았다고 하네요. 그리고 미국 유학생이라고 하면 회사의 인사 담당자가 "가정이 부유해서 유학을 갔고 맨주먹정신이 부족해서 회사생활에서 힘든 일을 겪게 되면 버틸 수 있을까?"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을 많이 느꼈다고 합니다. 1년 반 동안 고생도 많이 했지만 그러한 과정을 겪으면서 자신이 사회 나와서 어떻게 처신하고 자기 자신을 만들어가야 하는지를 느꼈다고 하네요. 이 친구가 이제 29살이 되어 내년이면 30을 바라보는 나이가 되었더군요.

코넬 석사과정을 나온 친구는 자신이 대학 진학할 때와 요즘의 대학지원자를 보면 정말 자격조건도 화려하고 준비도 잘해서 지원하는데 자신이 대학 들어갈 때보다 합격이 더 어려워진 것 같다는 얘기를 합니다. 소위 명문대학 출신자들의 직장생활에 관한 의견을 물어보니, 미국의 아이비리그 급 대학을 나온 친구들은 자존심도 너무 세고, 자신에 대한 회사의 대우에 대하여 너무 높은 기준을 갖고 있기 때문에 웬만한 회사에 취업해도 만족하기가 어렵다는 얘기를 합니다. 두 명 다 공통으로 하는 얘기는 대학졸업 후 취업을 준비하는 데 있어 꼭 해야 할 일은 '인턴십'이라는 얘기를 합니다. 아무리 명문대학을 나왔어도 재학 중에 '인턴십' 경험이 없는 친구들은 회사에서 긍정적인 시선이 부족하고, 학생 자신도 직장생활에 관한 경험 또는 이해부족으로 현실과 이상과의 괴리감 때문에 마음고생을 많이 하게 된다는 얘기 입니다.
두 제자와의 식사를 하면서 느낀점은 사실 대학 진학하는 일보다 평생을 해야 할 '좋은 직업'을 선택하는 일이 더 중요한 일이라는 것을 다시한번 생각하게 되었고, 그러면 어떠한 대학을 자녀에게 선택하게끔 하는 것이 추후 사회 나와서 갖춰야 할 기본소양을 탄탄히 하는데 도움이 될 것인지를 고민해야 할 것입니다. 그런 부분에서 LAC(Liberal Arts College) 의 교육방침은 긍정적인 효과를 기대할 수 있으나, 대학의 명성이라는 부분 때문에 심사숙고하여 결정해야 하리라 생각합니다.

어제 두 제자에게 당부한 얘기는 두 가지 입니다.
어느 직장이나 너희에게 꼭 맞는 곳은 존재하지 않는다. 오히려 너희들이 물 스미듯이 그 회사의 조직에 맞춰 들어가야 하고, 처음에는 선배로 부터 무조건 배워라. 그리고 배운 기술, 지식, 인맥을 좀 더 업그레이드 하는 노력이 있어야 인정받을 수 있다. 공부해라. 더 자기개발에 충실해야 하고 새로운 기술과 지식을 배우기 위하여 항상 공부하는 자세를 갖도록 해라. 공부하고 노력하는 사람은 절대 당할 수 가 없다.

어느덧 제자들이 29살, 27살이 되어 사회생활에 관한 조언을 나눌 수 있는 때가 되었습니다. 지나온 시간이 감개가 무량하고 앞으로 이 친구들의 앞날이 더욱 밝기를 바랍니다.

(주)멘토스테이블 이인호 원장 blueinho@gmail.com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