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슈퍼마켓 돋보기] 밥상에 오르기보다는 버려지기 쉬웠던 ‘배추뿌리’

최종수정 2018.08.27 13:54 기사입력 2018.02.21 08:30

댓글쓰기

배추뿌리



김치통에서 포기 배추김치를 꺼내어 먹기 좋게 자른다. 먼저 배추뿌리를 자르고 배추김치를 반으로 갈라 줄기와 잎을 반대쪽으로 포개어 먹기 좋게 썰면 잎과 줄기를 함께 먹을 수 있다. 배추뿌리는 버리지 않고 얇게 썰어서 썰어 둔 배추김치에 섞어서 그릇에 담으면 버리는 것 없이 알뜰하게 먹을 수 있다. 우리 밥상에서 가위 사용이 자유로워지면서 김치통에서 가위로 대충대충 자른 김치를 접시에 담곤 한다. 이때 가위로는 잘 썰어지지 않는 배추뿌리는 당연히 버려지게 된다. 밥상에 오르기보다는 버러지기 쉬웠던 배추뿌리, 일면 배추꼬랑이가 오늘 주인공이다.

겨울철 재래시장에 나가보면 콜라비와도 비슷하고 무도 아닌 것이 순무도 아닌 낯선 재료가 있다. 바로 배추뿌리다. 옛날 할머니, 어머니들은 겨울철이면 배추뿌리를 무처럼 썰어서 먹기도 하고 장아찌를 담그기도 하고 볶아도 먹었다. 물론 먹을 것이 귀했던 시절이라 김장을 하기 위해 배추를 뽑고 남은 배추 뿌리를 버리지 않고 사용하셨지만 가치를 알면 일부러 사 먹게 될지도 모른다.

배추뿌리차는 겨울철이면 감기약으로 효과적이고 특히 비타민 C가 풍부하며 다른 것과 달리 열을 가하거나 소금에 절여도 잘 파괴되지 않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혈관 속 노폐물 제거 효과가 탁월하고 카로틴, 칼슘, 식이섬유, 철분 등이 풍부하니 겨울철에 이만큼 좋은 채소도 없다.

돼지고기와 함께 볶은 배추뿌리볶음은 경기지역의 향토음식이기도 하며 깎아서 그대로 먹으면 매운맛과 단맛이 나면서 그 특유의 향을 한껏 맛볼 수 있다. 물론 피클이나 장아찌로도 좋다. 버려지고 잊히는 우리나라 재료들을 보면서 알고도 안 먹으면 왠지 손해 보는 것 같다. 그래서 이런 식재료들이 있으면 꼭 챙겨 먹게 된다.
배추꼬랑이, 겨울철 시장에서 만나면 반갑게 사다가 꼭 맛보면 좋을 것 같다.

글ㆍ사진=이미경(요리연구가, 네츄르먼트 http://blog.naver.com/poutian)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