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때때로 여행가의 밥] 담양 슬로시티와 약초밥상

최종수정 2018.08.27 14:01 기사입력 2016.09.11 11:00

댓글쓰기

요즘 사람들은 느리기 살기를 갈망한다. 대나무의 고장 담양에는 느리게 사는 마을이 있다. 느리게 사는 마을 사람들의 일상을 엿보면 그동안 도시에서 부랴부랴 살던 일상이 한없이 보잘 것 없어진다. 긴 돌담길을 돌며 사색에 잠기면 당신의 일상에 변화가 찾아들지 모를 일이다.

‘느리게 살아야 해!’라고 소리치는 사람은 없지만 그곳에서 며칠을 머물다 보면 그들만의 느린 삶이 부러워 보이는 담양의 슬로시티.


담양을 더욱 따뜻하게 하는 '창평 삼지천 슬로시티'
담양에는 대나무나 멋들어진 정자나 원림만 있는 게 아니다. 자꾸 담양을 떠오르게 하는 느린 마을이 있다. 해가 갈수록 관광지로서의 면모를 풍기지만 그래도 여전히 좋은 창평 삼지천 슬로시티다. 2007년에 아시아 최초로 슬로시티로 지정된 빛나는 타이틀도 갖고 있다. 조선 후기 전통적인 사대부 가옥이 여러 채 보존되어 있고 한옥을 둘러친 3600여 미터에 이르는 옛 돌담길이 마을만의 고풍스런 분위기를 만들어낸다. 백제시대에 형성된 오래된 마을로 월봉천과 운암천, 유천이 마을 아래에서 모인다 하여 삼지내, 삼지천이라 부른다.

고택들은 숙소로 단장을 했고 손맛 좋은 마을 아낙들은 객지에서 온 손님에게 소박한 시골 밥상을 낸다. 마을의 이름난 창평 쌀엿을 베어 물고 뉘엿뉘엿 지는 붉은 노을을 안고 마을 한 바퀴를 돌아도 좋고 이른 아침 햇살을 받으며 마을 구경에 나서도 좋다.

대나무숲과 함께 담양을 상징하는 관광지인 창평 삼지천 슬로시티.

아시아 최초로 슬로시티로 지정된 마을에는 조선 후기의 사대부 가옥이 여러 채 남아 있다.
느리게 먹기 '슬로시티 약초밥상'
창평 삼지천 슬로시티 마을에서 아침밥으로 약초밥상을 먹었다. 구기자, 오크라, 백야초, 고로쇠, 섬오가피, 헛개나무, 야생 콩잎, 매실, 뽕나무 등 서른여섯 가지의 약초 장아찌와 밥, 국을 뷔페식으로 원하는 만큼 먹고 나서 차를 마시고 설거지를 해놓고 가는 재미있는 시스템으로 운영하는 아침 밥집이다. 밥상에서 맛보기 힘든 진귀한 장아찌를 맛보려는 욕심에 밥 한 그릇만으로는 성이 차지 않으니 아침 과식을 주의해야 한다.

느린 마을에서 만날 수 있는 슬로푸드는 약초밥상.

서른 가지가 넘는 약초 장아찌를 아침으로 맛보았다. 식사 후에는 차 한 잔을 덤으로 마실 수 있다.


Infomation
담양군청 061-380-3150~4 http://tour.damyang.go.kr
창평 삼지천 슬로시티 전남 담양군 담양읍 창평면 돌담길 56-24, www.slowcp.com, 061-383-3807
슬로시티 약초밥상 전남 담양군 담양읍 창평면 돌담길 102, 010-2716-6312

▶글=책 만드는 여행가 조경자(http://blog.naver.com/travelfoodie), 사진=황승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