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때때로 여행가의 밥] 서산 해미읍성과 짬뽕집

최종수정 2018.08.27 14:01 기사입력 2016.02.06 11:30

댓글쓰기


서해대교가 놓이고 대규모 산업단지가 들어서며 하루가 다르게 급성장하는 서산. 어리굴젓이나 마늘, 한우농장이 서산의 전부인 줄 아는 이에게 거룩한 동네에서 초대장을 보내왔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다녀간 후 전국구 명소가 된 해미읍성과 읍성 앞 짬뽕집이 이 겨울 찾고 싶어지는 한적한 여행지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다녀간 후 한국관광 100선, 충남 5대 관광지가 된 해미읍성.


순교자들이 떠난 곳에서 뛰노는 아이들, 해미읍성
서산의 해미라는 마을에는 읍성이 우뚝 서 있다. 휴일이면 높은 돌담 위로 두둥실 떠오른 연들이 꽃처럼 피어 팔랑거리곤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이 우리나라를 찾아 이곳을 찾지 않았다면 해미읍성은 인근 마을 사람들이나 즐겨 찾는 공원 같은 공간으로 조용히, 운둔의 삶을 살아갔을 것이다. 그러나 신드롬까지 일으켰던 교황의 방문으로 읍성의 위상이 달라졌다. 평일에도 대형 관광버스를 타고 온 사람들로 조용하던 읍성이 시끌벅적해졌다. 가을이 되면 ‘해미읍성역사체험축제’가 열리는데 문화관광부의 2016 문화관광축제로 선정됐다. 쨍하고 해 뜰 날이 찾아온 것이다.

읍성 안의 드넓은 공간에서 아이들이 뛰놀고 백발이 성성한 어르신들은 삼삼오오 모여 이야기꽃을 피운다. 마치 뉴욕의 센트럴파크처럼 운동장 겸 산책로, 때론 사랑방 같은 공간으로 사랑받고 있다. 해미읍성은 왜구의 침입을 막기 위해 조선시대 축성한 진짜 성이다. 서해안의 방어 요충지로 1579년에 이순신 장군이 열 달 정도 근무한 곳으로 널리 알려져 있다. 성곽의 둘레는 1,800미터, 높이는 5미터로 세 개의 성문과 한 개의 암문이 있다. 성 둘레에 탱자나무 울타리가 쳐져 있어 탱자나무성이라고도 불렀다던가. 읍성이 사적으로 지정되기 전에는 민가 160여 채와 학교도 있었지만 지금은 다 사라졌다고 한다.

방어 목적으로 세워진 성은 조선시대 말기에 이르러 천주교 박해의 공간이 되었다. 1,000여 명의 신자들이 이곳에서 처형되었으며 손발이 묶인 신자들의 머리채를 묶어 매달아 두었다는 회화나무는 아직도 그 자리에 서 있다. 김대건신부의 증조부도 이곳에서 옥사했다고 전해진다. 해미가 자리한 내포 일대는 천주교가 전래된 이래 가장 왕성한 포교가 이루어진 곳이다. 김대건신부의 생가가 자리한 솔뫼성지, 신리성지, 여사울성지 등이 내포에 있다. 1866년 병인박해 때에는 내포 일대의 천주교인들은 토포사(討捕使)가 있던 해미영으로 끌려왔다. 당시 관리들은 수많은 천주교 신자들을 일일이 처형하기 힘들자 구덩이를 파서 생매장하기도 하고 돌다리에 자래기질을 쳐서 죽이기도 했다고 전해진다. 읍성 근처에는 해미순교성지가 있다.
서산의 해미읍성은 원형이 가장 잘 남아 있는 읍성으로 손꼽힌다.

가을이면 해미읍성역사체험축제가 열린다. 태종이 군사를 이끌고 도비산에 강무(講武)를 왔다가 해미읍성 축조를 명하였다고 하는데, 축제의 백미는 당시 태종의 행렬과 강무를 재현하는 행사다.

천주교 신자들을 처형하는데 이용됐다는 읍성의 회화나무.


읍성 앞 짬뽕집, 영성각
언제부터, 누구에 의해 시작되었는지는 알 수 없으나 우리는 중국집을 평가할 때 유난히 짬뽕에 주연을 맡기는 듯하다. 군산의 짬뽕집, 강릉의 짬뽕집, 제주도, 울릉도까지 맛을 보았는데 해미읍성 앞 영성각(永盛閣)의 짬뽕 내공도 만만치 않다.

집에서 차로 30분 거리라 몇 년째 단골로 찾고 있는데, 영성각의 짬뽕은 역시 반경 50킬로미터 내에서 최고다(왜 50킬로미터냐고 따지면 할 말이 없다). 너무 맵지도 맑지도 않은 육수에 적당히 삶아진 면발, 흐물흐물한 양파와 목이버섯, 새우살과 오징어 따위가 버무려진다. 계절에 따라 해산물의 선도나 양이 살짝 달라지기는 하지만 평균 이상은 한다. 향신료 향이 식욕을 돋우는 짜장면과 소스가 달달하긴 하지만 컬러풀한 탕수육도 바삭바삭 쫄깃하니 맛있다. 손님이 아무리 많아도 음식은 비교적 빨리 나온다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변함이 없다.

화교가 운영하는 집이고 직원들 대부분도 우리보다 한국어를 유창하게 하니 당황하지 마시길. 날이 갈수록 입소문이 더해져 찾는 이가 많으니 줄을 서기 싫다면 평일, 밥때를 지나 찾는 것이 안전하다.

긴 줄이 늘어서는 작은 읍성마을의 짬뽕집 영성각.

영성각은 읍성 앞에서 30여 년 간 내공을 쌓아 왔다는 해미를 대표하는 맛집이다.


*소곤소곤 Tip
서산 해미읍성 근처에는 목가적인 풍경을 눈에 담을 수 있는 드라이브 코스가 있다. 읍성과 당진을 잇는 647번 국도다. 서산 한우목장(특히 NH농협중앙회 한우개량사업소 주위)의 경관은 매우 이국적인데 벚꽃이 피는 봄이나 눈으로 뒤덮인 겨울의 미모가 빼어나다.

해미읍성 근처의 한우목장 인근은 이국적인 풍경이 펼쳐져 있는 낭만 드라이브 코스다.


Infomation
서산시청 041-688-3069, http://www.seosantour.net/cnt/main.do
해미읍성 충남 서산시 해미면 동문1길 36-1, 041-660-2540, 06:00~19:00
영성각 충남 서산시 해미면 남문1로 40-1, 041-688-2047, 11:00~20:00, 월요일 휴무

글=책 만드는 여행가, 조경자(http://blog.naver.com/travelfoodie), 사진=황승희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아시아 대표 석간 '아시아경제' (www.newsva.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