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靑 관광비서 복원..일자리효자 관광업 지원 나서야"

최종수정 2018.09.11 11:30 기사입력 2018.09.11 11:30

댓글쓰기

김홍주 관광협회중앙회 회장
靑 관광비서관 제도 복원 건의
관광분야 육성해 일자리 창출

"靑 관광비서 복원..일자리효자 관광업 지원 나서야"


[아시아경제 최대열 기자] 김홍주 한국관광협회중앙회 회장은 지난 7월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가관광전략회의에 참석해 "청와대에 관광비서관 제도를 복원해달라"고 건의했다. 범정부 차원의 관광정책을 총괄하는 자리가 필요하단 얘기였다. 관광비서관은 정권마다 차이는 있지만 김대중ㆍ노무현정부 때는 물론 지난 보수정부 때도 직제상 명맥을 유지하다 문재인정부 들어 없어졌다. 김 회장은 당시 회의에서 주무부처인 문화체육관광부에서 관광분야의 조직ㆍ예산을 늘려야 한다고도 요청했다.

국내 관광사업자 대표단체의 수장이자 현업종사자로서 관광정책에 대한 정부의 무관심, 그로 인해 한국의 관광경쟁력이 떨어지고 있는데 대해 걱정이 많았다. 김 회장은 최근 아시아경제와 인터뷰에서 "지난해 관광정책실ㆍ관광비서관제를 폐지하면서 관광정책부문 순위가 떨어지면서 내년 발표될 관광경쟁력은 더 낮아질 위기"라며 "일본은 관광을 통해 내수경제활성화를 이룬다며 2007년 관광입국추진 기본법을 시행해 현재 괄목할 만한 성과를 내고 있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정부의 관광정책이 헛바퀴를 도는 주요 사례로 관광진흥기금을 통한 융자지원을 들었다. 관광관련 중견ㆍ중소기업이 지원받을 수 있는 정책자금인데 운영자금의 경우 2년 거치 후 3년간 분할상환토록 하고 있다. 시설자금의 경우 기타업종에 대해선 3, 4년 거치 후 4, 5년 분할상환한다. 이마저도 은행에서 수익성이 낮다는 이유로 잘 다루지 않는 경향이 강하다고 김 회장은 지적했다. 그는 "관광산업은 초기 투자에 비해 회수하기까지 상당한 시일이 걸리는데 지금처럼 기업이 본궤도에 오르기도 전에 자금을 회수해버리면 효과가 없다"고 꼬집었다.
현 정부에서 일자리 창출에 관심이 많은 만큼 서비스산업 가운데서도 고용유발효과가 큰 관광분야룰 전략적으로 육성할 필요가 있다고 김 회장은 주장했다. 산업단지를 조성해 공장을 유치하듯 공공이 관광부지를 만들어 유인책을 제시하면 호텔ㆍ관광시설 같은 공모사업을 진행해 민관합동으로 하자는 얘기다. 지난 전략회의에서 구상을 밝힌 후 일부 지자체에선 관심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군산ㆍ거제 등 업황침체로 지역경제 전반이 가라앉은 과거 제조업 중심 도시의 경우 민관이 함께 관광산업을 육성한다면 일자리가 생겨나는 동시에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가능성이 클 것으로 김 회장은 내다봤다. 그는 "폐조선소가 있던 부지에 관광시설이 들어서면 계속 유지되는 일자리가 창출되나 주택을 짓는다면 일시적으로는 가능하겠지만 양질의 일자리는 불가능하다"며 "스페인 빌바오의 구겐하임 미술관처럼 관광객 유치를 위해 폐조선소를 활용한 문화관광시설을 지원해 성공을 거둔 바 있다"고 설명했다.

외국인 관광객의 경우 과거 여행사를 통한 단체관광에서 개별여행이 늘어나는 추세인 점을 감안해 정책의 포커스를 옮기는 한편 국내여행을 활성화하는 데도 정부가 더 적극 나서야 한다는 점도 주문했다. 중앙회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기준 방한 외국인 가운데 한국 여행사를 이용하는 비중은 15%에 불과했다. 저가 중국 단체관광으로 국내 여행ㆍ관광업계가 휘청인 경험이 있는 만큼 '질적 제고'에 나서야 한다는 뜻이다.

최대열 기자 dychoi@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