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남대 ‘이광범 홀’ 생긴다…이명박 정부 내곡동 사저부지 ‘특검’

최종수정 2018.09.12 15:13 기사입력 2018.09.12 15:13

댓글쓰기

전남대 ‘이광범 홀’ 생긴다…이명박 정부 내곡동 사저부지 ‘특검’


[아시아경제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이명박 정부의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의혹사건’을 수사한 바 있는 이광범 전 특별검사의 이름을 딴 ‘이광범 홀’이 전남대학교에 생긴다.

전남대학교 법학전문대학원(원장 김순석 교수)는 오는 17일 오후 6시 법학전문대학원 2호관 3층 301호를 ‘이광범 홀’로 명명하는 기념식을 갖기로 했다. 또 명명식에 앞서 오후 5시 법전원 1호관에서 이광범 대표변호사 초청강연회도 가진다.

이광범 L.K.B & Partners 대표 변호사는 지난 2012년부터 올해까지 전남대학교 법전원 등에 매년 3천만원씩 모두 2억원을 학생장학기금과 발전기금으로 기부하는 등 법전원에 각별한 관심과 애정을 표명해 왔다.

이 변호사는 광주일고 출신으로 서울대 법대를 졸업한 뒤 사법연수원(13기)을 거쳐, 서울중앙지법, 서울고등법원 판사, 대법원 재판연구관, 서울행정법원 수석부장판사 등 25년 동안 법원에 근무했다. 또 법원내 진보성향 연구모임인 우리법연구회 출신으로 알려졌다.
특히 변호사로 개업한 이후인 지난 2012년 10월에는 ‘이명박 정부의 내곡동 사저부지 매입의혹사건 진상규명을 위한 특별검사’로 임명된 바 있고, 2013년 4월부터는 검찰개혁심의위원회 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법조 전반에 관해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다.

호남취재본부 김춘수 기자 ks7664@hanmail.net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