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고용부 "명절 대비 임체불예방 집중 지도"

최종수정 2019.01.13 12:00 기사입력 2019.01.13 12:00

댓글쓰기

임금체불 (사진 =게티이미지)

임금체불 (사진 =게티이미지)



[아시아경제 이창환 기자] 고용노동부는 설 명절을 맞아 취약계층 노동자의 소득보호 및 권리구제를 위해 체불예방 및 생활안정 지원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13일 밝혔다.

먼저 설 명절 전인 14일부터 오는 2월1일까지 3주간에 걸쳐 '임금체불 예방을 위한 집중 지도기간'을 운영한다.

집중 지도기간 중에는 그간 임금체불이 많이 발생했던 사업장과 사회보험료 체납사업장 등 임금체불 위험이 있는 사업장 등 3만3000여개소를 별도로 선정해 체불이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 지도를 강화한다.

이 과정에서 사업주들이 체불사업주 융자제도를 적극 활용할 수 있도록 홍보와 안내도 함께해 나갈 예정이다.
집중 지도기간 중에는 전국 47개 지방노동관서에서 임금체불 신고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한 현장 관리체계를 만들어 운영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일시적인 경영난으로 체불이 발생한 사업주와 임금을 지급받지 못해 어려움을 겪는 노동자에 대한 융자제도의 이자율을 한시적으로 내려 노동자 생활안정 지원도 강화한다.

일시적 경영난으로 불가피하게 체불이 발생했지만 청산 의지가 있는 사업주를 지원하기 위한 '체불사업주 융자제도' 이자율을 집중 지도기간동안 한시적으로 1%포인트 내린다.

또한 체불 노동자 생활안정 지원을 위해 운영하고 있는 임금체불 생계비 융자제도 이자율도 같은 기간 동안 한시적으로 1%포인트 줄인다.

김경선 고용노동부 근로기준정책관은 “노동자들이 임금 체불로 고통받지 않고 따뜻한 설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체불 예방 및 생활안정 지원에 최선을 다 하겠다”고 밝혔다.

이창환 기자 goldfish@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