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기관광공사 다자녀 직원 파격 지원 '눈길'

최종수정 2019.01.13 12:02 기사입력 2019.01.13 12:02

댓글쓰기

경기관광공사 다자녀 직원 파격 지원 '눈길'


[아시아경제(수원)=이영규 기자] 경기관광공사가 다자녀 직원에 대한 파격적인 지원에 나선다.

경기관광공사는 세 자녀 이상 다자녀 직원의 근무시간을 1시간 줄이고, 시간외 근무 수당을 10% 늘리는 정책을 마련, 올해부터 시행에 들어간다고 13일 밝혔다. 지원 대상은 초등학교 졸업 전 세 자녀 이상을 둔 직원이다.

양창규 경기관광공사 노조위원장은 "이번 출산 장려 제도가 저출산 극복 방안으로 전국으로 퍼져나가길 기대한다"며 "현재 회사 내 세 자녀 해당 직원은 한 명이지만, 앞으로 더 많은 직원이 혜택을 받았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경기관광공사는 전체적인 복지제도 손질도 추진한다. 지난해 1시간 단위 휴가제도는 하루 최대 3시간까지 늘어나며 야근ㆍ회식 없는 '가족 사랑의 날'도 주 1회에서 2회로 확대된다. 10일 이상의 장기휴가를 권유하는 '리프레시 휴가제'도 도입된다.
유동규 경기관광공사 사장은 "세 자녀 이상 직원의 근무시간 단축과 시간외 수당 증액을 시작으로 직원들의 복지정책을 더 많이 발굴하겠다"고 약속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