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밤토끼' 이후 최대 웹툰 불법공유 사이트 운영일당 적발

최종수정 2019.05.23 14:36 기사입력 2019.05.23 14:36

댓글쓰기

'밤토끼' 이후 최대 웹툰 불법공유 사이트 운영일당 적발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웹툰을 비롯해 음란물 등 수십만건을 불법 공유하는 사이트를 운영한 일당이 경찰에 덜미를 잡혔다.


부산지방경찰청 사이버안전과는 저작권법 및 정보통신망법 위반 등 혐의로 A(38)씨 등 불법 사이트 운영자 3명을 구속하고 시스템 개발자 B(40)씨를 불구속 입건했다고 23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7년 4월부터 중국에 사무실을 두고 불법 웹툰 공유사이트 '어른OO닷컴'을 개설한 뒤 26만편의 웹툰을 불법 공유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들은 또 2018년 8월부터 불법 웹툰 공유사이트 3개, 불법 음란물공유 사이트 4개를 추가로 개설하고 웹툰과 음란물 2만여편을 불법 공유한 혐의도 받는다. 이들은 해당 사이트에 도박사이트 배너 광고 수입 등으로 12억원 상당을 벌어들인 것으로 경찰은 파악했다.


'어른OO닷컴'은 지난해 5월 부산경찰이 국내 최대 불법 웹툰 공유사이트 밤토끼를 적발·폐쇄시킨 이후부터 급속히 성장해 월 평균 접속자만 780만명에 달했다. 평균 30만원이던 배너 광고 단가도 300만원으로 급등했다.


이들은 단속을 피하기 위해 서버를 미국, 러시아 등 해외에 두고 무단으로 웹툰을 공유하는 한편 중국 사무실에 현지인 8명을 고용하고 조직적으로 사이트를 운영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경찰은 방송통신심의위원회에 해당 불법 사이트 차단을 요청해 폐쇄 조치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