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경비 용역비 배임 의혹'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내일 경찰 소환

최종수정 2018.09.11 20:03 기사입력 2018.09.11 20:03

댓글쓰기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4일 서울 중구 한진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정석기업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자택에서 일한 경비원들의 임금을 대신 내준 의혹을 받고 있는 업체다. 사진은 이날 한진빌딩. /문호남 기자 munonam@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가 4일 서울 중구 한진그룹 계열사인 정석기업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정석기업은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자택에서 일한 경비원들의 임금을 대신 내준 의혹을 받고 있는 업체다. 사진은 이날 한진빌딩. /문호남 기자 munonam@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회사 경비 인력을 자택 경비에 투입하고 회삿돈으로 용역비를 지급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이 경찰에 소환된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12일 오후 2시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 혐의의 피의자 신분으로 조 회장을 불러 조사할 예정이라고 11일 밝혔다.

조 회장은 회사 경비 용역 인력을 자택에 근무시키면서 청소 등을 맡긴 혐의를 받는다. 또 용역업체 측에 지불할 비용을 그룹 계열사인 정식기업이 대신 지급하게 해 손해를 끼친 혐의도 받는다.

경찰은 지난 4일 서울 중구 한진빌딩 소재 정석기업 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경비원 급여 관련 도급비용 지급내역서 등 관련 자료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정석기업 대표 원모씨를 입건하고 회사 직원 등 관련자들을 불러 조사했다.
경찰은 조 회장을 상대로 용역비 대납 지시 여부를 비롯해 회사 차원의 공모가 있었는지 조사할 방침이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