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홍대 유흥가에서 취객 돈·휴대전화 손댄 수십명 무더기 검거

최종수정 2018.09.11 12:26 기사입력 2018.09.11 12:26

댓글쓰기

홍대 유흥가에서 취객 돈·휴대전화 손댄 수십명 무더기 검거

[아시아경제 김민영 기자]서울 홍대 유흥가에서 취객의 돈을 가로채거나 주운 휴대전화를 팔아넘긴 수십명이 경찰에 무더기 검거됐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지난 1~8월 홍대 일대에서 대대적인 단속을 벌여 절도와 점유이탈물 횡령, 장물 취득 등 혐의로 이모(52)씨 등 11명을 구속하고 전모(26)씨 등 35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11일 밝혔다.

이들은 새벽에 술에 취해 쓰러진 사람을 깨우는 척하며 소지품을 훔치는 일명 ‘부축빼기’나 가방을 가로채 도망하는 날치기 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절도범은 노숙자, 무직자 등 10명에 이른다. 가로챈 돈은 대부분 유흥비나 생활비에 쓴 것으로 전해졌다.

택시기사 19명과 대리운전 기사 2명은 손님이 차에 두고 내린 휴대전화를 장물 유통업자에게 팔아넘겼다가 덜미를 잡혔다. 특별한 직업이 없는 7명도 남의 휴대전화를 슬쩍했다가 경찰에 붙잡혔다.
경찰은 휴대전화를 홍콩 등지로 판 S(30)씨 등 중국인 3명도 입건했다.

경찰 관계자는 “휴대전화 등 장물이 거래된 경로를 역추적해 유통업자 8명을 검거하고 도난 물품을 압수했다”며 “시가 1억4000여만원에 달하는 휴대전화 143대를 되찾아 이중 91개를 피해자들에게 돌려줬다”고 전했다.

김민영 기자 mykim@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