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여성들, ‘미투’ 이어 ‘아이웨이(I Weigh)’ 운동 전개

최종수정 2018.09.06 09:25 기사입력 2018.09.06 08:47

댓글쓰기

뿌리 깊은 외모 중시 풍조에 여성들 반기…“몸무게는 그리 중요하지 않아”

자밀라 자밀.

자밀라 자밀.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현재 소셜미디어에서 여성들을 중심으로 ‘아이웨이(I Weigh)’라는 새로운 운동이 활발히 전개되고 있다. 여성의 가치를 몸무게와 외모로 판단하는 풍조에 여성들 스스로 반발하고 나선 것이다.

이들은 외모 아닌 자기의 다른 장점을 셀카 사진과 함께 속속 올리고 있다. 여기에 연예인들도 참가하기 시작했다.

인스타그램에서 아이웨이 운동을 시작한 이는 영국 출신의 모델이자 TV 프로그램 진행자로 현재 미국 NBC가 방영 중인 판타지 시트콤 ‘굿 플레이스’에 출연하고 있는 여배우 자밀라 자밀(32)이다.

미국의 연예 전문 잡지 ‘피플’에 따르면 아이웨이 운동은 인스타그램의 한 글에서 비롯됐다. 리얼리티 프로그램 ‘4차원 가족 카다시안 따라잡기’에 출연 중인 카다시안 자매들 사진에서 이들 자매의 체중이 일일이 기재된 가운데 "킴 카다시안은 56㎏인데 당신은 몇 ㎏?"이라고 묻는 글이 덧붙여져 있었던 것이다.
그러자 자밀은 여성들에게 "자기의 가치와 아름다움을 깨닫고 몸무게에 사로잡히지 말라"고 발끈했다. 그는 트위터에 이렇게 적기도 했다.

"나이팅게일이 현대 간호학을 확립했을 때 몸무게가 얼마였을까요? 파키스탄의 여성교육운동가로 노벨 평화상을 받은 말랄라 유사프자이가 탈레반 지배 지역 파키스탄 소녀들의 삶에 대해 쓰기 시작했을 때 체중이 얼마였을까요? 몰라요? 당연하죠. 몸무게는 그리 중요하지 않거든요."

이후 자밀이 여성의 몸무게가 아닌 ‘멋진 친구들’, ‘일에 대한 사랑’, ‘경제적으로 독립된 삶’, ‘여성의 권리’를 외치면서 아이웨이 운동이 시작된 것이다.

크리스틴 벨.

크리스틴 벨.



올해 초반 자밀은 남성잡지 ‘플레이보이’ 표지 모델 출신으로 ‘세계에서 가장 섹시한 엉덩이’를 갖고 있다는 킴 카다시안이 식욕 억제 막대사탕 모델로 나서자 "어린 여성들에게 끔찍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비난했다.

자밀은 이른바 ‘포토샵’에 대해서도 일침을 가했다. 지난 6월 자기 블로그에 판타지라는 이름 아래 자행되는 포토샵이 "정직하지 못하고 역겨운 행위"라며 "사진 속 얼굴과 몸을 바꾸는 것은 여성 전체에 대한 범죄"라고 꼬집은 것이다.

그는 라디오 프로그램 진행자로 활동할 당시 특정인의 몸매를 공개 비난하는 이른바 ‘보디 셰이밍(body-shaming)’ 탓에 고통 받아야 했다. 그는 몇몇 매체로부터 "느는 건 시청자가 아니라 드레스 사이즈"라는 비아냥까지 받았다.

자밀과 함께 ‘굿 플레이스’에 출연 중인 여배우 크리스틴 벨은 아이웨이 운동을 지지하며 몸무게가 아니라 ‘평등에 대한 열정’, ‘나를 웃게 만드는 두 아이’, ‘가족보다 많은 친구들’에 무게를 두고 있다고 밝혔다.

미국의 여배우 에미 로섬, 영국의 여성 모델 샬리 하워드도 아이웨이 운동을 지지하고 나섰다.

자밀이 개설한 아이웨이의 인스타그램 계정 팔로워는 현재 12만명을 넘어섰다. 아이웨이 계정에는 세계 곳곳에서 몸무게가 아닌 ‘자기 가치’에 무게를 둔 여성들 사진이 날마다 올라오고 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