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비아그라 판매 증가하니 사망자도 늘 듯

최종수정 2018.08.30 09:38 기사입력 2018.08.29 09:31

댓글쓰기

지난해 비아그라 관련 영국인 사망자 수 19명…3월부터 처방전 없이 약국에서 살 수 있어

(사진=블룸버그뉴스)

(사진=블룸버그뉴스)



[아시아경제 이진수 선임기자] 지난해 영국에서 발기부전 치료제인 비아그라 복용과 관련된 사망자 수가 19명에 이른 것으로 밝혀졌다고 타블로이드 신문 '더 선'이 최근 보도했다.

영국 의약품안전청(MHRA)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금까지 비아그라의 주성분인 '실데나필' 복용으로 7명이 사망했다. 사망자 대다수는 심장에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영국은 지난 3월 비아그라를 의사의 처방전 없이 일반 약국에서 살 수 있도록 조치했다. 비아그라를 의사의 처방전 없이 구할 수 있게 만든 것은 영국이 처음이다.

이후 18세 이상이면 누구든 비아그라를 일반 약국에서 구입할 수 있게 돼 비아그라 판매량이 60% 껑충 뛰었다.
비아그라가 시장에 등장한 1998년 이래 실데나필 복용과 연관된 사망자 수는 166명이다. 사망 외에 심각한 부작용이 보고된 것은 824건이다.

사망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것은 1999년으로 44명이 숨졌다. 지난해 사망자 수는 1998년 이래 세 번째로 많은 것이다. 연간 평균 8명이 실데나필 복용과 관련해 숨진 셈이다.

비아그라의 부작용으로 소화기 계통의 문제, 흐릿한 시력, 신경계 장애, 호흡 장애를 꼽을 수 있다. 이런 부작용에 시달린 남성 대다수의 연령대는 50~60대다.

전문가들은 많은 남성이 발기부전 치료제로서가 아니라 성생활을 즐기기 위해 비아그라에 의존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비아그라 제조업체 화이자는 의사의 처방전 없이 일반 약국에서 살 수 있는 '비아그라 커넥트'를 생산하고 있다. 비아그라 커넥트는 실데나필이 50㎎ 함유된 것으로 처방전의약품(POM) 아닌 약국의약품(P)으로 분류됐다.

그러나 뇌졸중, 심장마비, 저혈압을 최근 경험한 이들에게 비아그라 판매는 여전히 금지돼 있다.



이진수 선임기자 commu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