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日 아베 총리 "北 둘러싼 정세 요동…다음은 내가 김정은 마주봐야"

최종수정 2019.02.12 18:56 기사입력 2019.02.12 18:56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2일 "다음은 저 자신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마주보지 않으면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아베 총리는 이날 국회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열린 질의답변을 통해 "지난해 6월 역사적인 북·미 정상회담으로 북한을 둘러싼 정세가 크게 요동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아베 총리는 "북·일 평양선언에 기초해 납치, 핵·미사일 문제 등 제반 현안을 포괄적으로 해결, 불행한 과거를 청산하고 (북과) 국교 정상화를 목표로 한다는 생각엔 변함이 없다"고 전했다.


이어 아베 총리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협의와 관련해선 "이미 북한과 관련해선 트럼프 대통령과 여러 기회를 통해 상당히 깊이있는 얘기를 해 왔다"면서 상황이 될 경우 2차 북·미정상회담 전 트럼프 대통령과의 전화 회담을 통해 일본의 입장을 전달하고 싶다고 설명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