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국내 건설사 해외 누적 수주 8000억달러 돌파

최종수정 2018.09.06 11:06 기사입력 2018.09.06 11:06

댓글쓰기

  ▲자료: 국토교통부

  ▲자료: 국토교통부




[아시아경제 박민규 기자] 국내 건설사들의 해외건설 수주 누계가 8000억원달러(약 896조원)를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국내 건설사들의 해외건설 누적 수주액은 전날 기준 8002억달러를 기록했다. 2015년 6월 7000억달러를 달성한 이후 3년 만에 8000억달러를 돌파한 것이다. 건수로는 1만2771건에 달했다. 올해 수주액은 전날까지 208억달러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중동시장 수주가 4303억달러로 전체의 53.8%를 차지했다. 아시아가 2560달러(32.0%)로 뒤를 이었다.

저유가 등으로 중동 수주가 줄면서 2015년 7000억달러 돌파 이후로는 아시아 수주가 중동보다 많았다. 이로 인해 누적 기준 중동 수주 비중은 당시보다 1.7%포인트 내려간 반면 아시아는 1.9%포인트 올라갔다.
공종별로 플랜트가 4617억달러로 전체의 57.7%를 점유했다. 건축이 1546억달러(19.3%), 토목이 1474억달러(18.5%)로 뒤를 이었다.

최근 해외건설은 주력시장은 중동·플랜트 발주량이 줄면서 국가 간 경쟁이 심화되고 있다. 전세계적으로 민관 협력 투자개발형사업(PPP) 발주가 확대되는 등 시장이 변하고 있지만 국내 건설사들은 이에 대한 경험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런 상황에서 정부는 국내 건설사들의 해외 수주를 지원하기 위해 지난 6월 출범한 한국해외인프라도시개발지원공사(KIND)를 중심으로 민간 업체와 공공기관 및 정부가 협력하는 동반진출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해외건설시장 변화에 대응하고 해외건설 수주를 회복하기 위해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 지원을 더욱 강화할 것”이라며 “인력·정보·연구개발(R&D)·금융 등 기업 자체적으로 경쟁력 확보가 힘든 부분을 적극 지원해 장기적으로 해외 진출 역량도 강화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민규 기자 yush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