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국, 하루만에 캐나다와 나프타 협상 나서…이번주 타결 목표

최종수정 2018.08.29 10:11 기사입력 2018.08.29 08:32

댓글쓰기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이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해 미국과의 협상에 대해 밝히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크리스티아 프리랜드 캐나다 외교장관이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해 미국과의 협상에 대해 밝히고 있다. [이미지출처=AP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멕시코와 북미자유무역협정(NAFTA) 개정을 위한 양자협상을 타결한 지 하루 만에 캐나다와도 협상에 나섰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부 장관과 로버트 라이트하이저 미 무역대표부(USTR) 대표는 2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서 NAFTA 개정을 위한 협상 개시를 공식화했다. 주요 협상 내용은 멕시코와 미국 간 협상결과를 기반으로 다뤄질 것으로 예상된다. 프릴랜드 장관은 "(멕시코와의) 3자 협의를 통한 세부협상은 30일 시작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행정부는 캐나다 측에 협상 마감시한을 오는 31일로 제시한 상태다. 합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멕시코와의 협상결과만 미 의회에 통보해 국내 비준절차를 밟기로 했다. NAFTA에서 캐나다를 제외하고 멕시코와 양자 무역협정을 강행하겠다는 방침인 셈이다.

스티브 므누신 미 재무부 장관은 "(캐나다와의) 무역 딜이 곧 이뤄질 것으로 희망하고 있다"며 "그렇지 않다면 미국은 멕시코와의 합의를 진행할 준비가 돼있다"고 말했다. 그간 트럼프 행정부는 협상 결렬 시 캐나다산 자동차에 대한 관세 부과에 나설 것이라며 캐나다를 압박해왔다.

주요 쟁점으로는 분쟁해결 기구 폐쇄, 낙농산업시장 개방 등이 꼽힌다. 미국은 전날 멕시코와의 협상에서 분쟁해결기구를 없애기로 합의했으나 캐나다는 이에 반대하고 있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캐나다와 미국 간 협상은 특히 농업, 낙농업에 달려있다"며 "멕시코는 양자 무역협정보다 캐나다를 포함한 3개국 협정을 선호하고 있고, 캐나다까지 참여할 경우 미 의회 승인도 더 원활해질 것"이라고 분위기를 전했다. 쥐스탱 트뤼도 캐나다 총리는 "캐나다에 좋은 것이라면 서명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