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루피아 급락' 인도네시아, 외환보유액도 10%가량 급감

최종수정 2018.09.11 14:35 기사입력 2018.09.11 14:35

댓글쓰기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조슬기나 기자]아시아 금융위기 이후 최저 수준으로 통화가치가 급락한 인도네시아에서 올 들어 외환보유액이 10% 가량 급감했다고 10일(현지시간)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외환보유액은 지난달 말을 기준으로 1179억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2017년 1월 이후 가장 적은 수준이다. 올 들어서만 9.4% 줄어들었다.

외환보유액은 유가증권, 예치금 등을 포함해 해당 국가가 보유한 외화자금으로, 외환시장을 안정시키는 것은 물론 해당국가의 경제주체가 해외에서 외화를 빌리지 못하는 상황에서 비상금 역할을 한다. 인도네시아의 이 같은 감소폭은 신흥국 가운데서도 두드러지는 규모라는 점에서 우려도 제기된다.

이처럼 외환보유액이 급감한 배경은 최근 터키, 아르헨티나 등을 중심으로 신흥국 통화위기가 확산되는 가운데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이 적극적으로 금리정책과 외환개입에 나섰기 때문이다. 한 마디로 환율방어에 나선 여파인 셈이다.

블룸버그통신은 "신흥시장의 혼란 속에서 루피아 가치를 방어한 데 따른 것"이라며 "인도네시아 중앙은행은 아시아에서 가장 공격적으로 대응에 나섰다"고 설명했다. 달러대비 루피아화의 가치는 1997~1998년 아시아 외환위기 이후 가장 낮은 수준으로 급락했다.
인도네시아뿐만이 아니다. 필리핀의 외환보유액도 5% 가까이 줄었다. 인도 역시 2% 이상 감소세를 나타냈다.

SEB AB의 아시아 전략책임자인 유지니아 빅토리노는 "변동성이 높은 상태에서 외환보유액은 해당 국가의 경제충격을 완충시키는 수준을 평가할 때 더욱 중요해지고 있다"며 "인도, 인도네시아, 필리핀처럼 경상수지가 적자이면서 신흥국일 때 부정적 심리에 더 노출되는 국가일 때 더 그렇다"고 말했다.

하지만 같은 기간 말레이시아와 한국은 달러화 대비 통화가치가 떨어졌음에도 올 들어 외환보유액은 오히려 늘어난 것으로 파악됐다고 통신은 덧붙였다.

조슬기나 기자 seul@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