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교황 방일 성사되나 "내년에 日 방문하고 싶다"

최종수정 2018.09.12 19:45 기사입력 2018.09.12 19:4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국제부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12일(현지시간) 교황청에서 이뤄진 일본 문화계 인사들과 면담라고 "이 자리를 빌려, 내년에 일본을 방문하고 싶은 내 소망을 발표하고자 한다"며 "방문이 이뤄질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일본 정부는 교황의 방일을 성사시키기 위해 전방위적인 외교 노력을 해왔다. 일본 정부는 프란치스코 교황이 취임 이듬해인 2014년 8월, 아시아 최초의 순방지로 한국을 선택하자 방한하는 길에 이웃국인 일본도 들르기 소망했으나 뜻을 이루지 못한 채 그동안 다각도로 교황 방문을 요청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2016년에는 가톨릭 신자인 나카무라 요시오를 교황청 대사로 전격 파견했다. 가톨릭 신자 수가 전체 인구의 0.5%에도 못 미치는 50만여 명에 불과한 일본이 신자 출신 대사를 교황청에 보낸 것은 그동안 유례가 없던 일이다.

올해 초에는 히로시마와 나가사키 시장이 1945년 발생한 원폭 투하 생존자들을 격려해 달라며 교황에게 초청 의사를 전달하기도 했다.

프란치스코 교황은 평소 일본 문화와 역사에 대한 관심이 상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예수회가 배출한 사상 첫 교황인 프란치스코 교황은 젊은 시절 일본에 선교사로 파견되고 싶다는 소망을 가졌으나, 건강 문제로 뜻을 이루지 못한 바 있다.

국제부 기자 interdep@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