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 아파트값 30주만에 최대 상승…'투기지역' 추가지정 임박

최종수정 2018.08.25 09:47 기사입력 2018.08.25 09:47

댓글쓰기

지난주 0.37% 뛰어…올 1월 이후 최대치

지난 20일 기준 서울 매매가격지수 주간 변동률.

지난 20일 기준 서울 매매가격지수 주간 변동률.


[아시아경제 주상돈 기자] 서울 아파트 매매가격 상승폭이 30주만에 최대를 기록했다. 과열조짐이 강남에서 서울 전역으로 확산되는 모양새다. 정부가 조만간 투기지역 추가 지정에 나설 것이란 주장이 나오는 이유다.

25일 한국감정원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서울의 아파트 매매가격은 전주보다 0.37% 올랐다. 올 1월22일(0.38%) 이후 7개월 만(30주)의 가장 큰 상승폭이다.

감정원 관계자는 "개발호재 지역 위주로 상승폭 확대됐다"며 "다만 최근 서울의 아파트매매거래량은 예년보다 적은 수준으로 거래량이 동반되지 않은 상황에서 상승세를 유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실제 올 7월 서울의 아파트 매매거래량은 5852건으로 최근 5년 평균 1만113건보다 42.1% 감소했다. 감정원은 8월에도 여름휴가철 등의 영향으로 예년보다 거래가 감소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서울 강북 14개구는 0.25% 올랐다. 다양한 개발호재로 용산구(0.45%), 동대문구(0.34%), 강북구(0.34%), 은평구(0.31%) 등 모든 구에서 상승폭이 확대됐다. 강남 11개구는 개발호재와 향후 상승기대감에 0.47% 뛰었다. 동작구는 0.80% 올랐다. 이어 강동구(0.66%), 강서구(0.53%), 영등포구(0.51%) 등도 상승했다.
서울 전역의 아파트값이 들썩이면서 정부가 투기지역 추가 지정 카드를 조만간 꺼내들 것으로 전망된다. 업계 관계자는 "정부가 곧 투기지역을 추가 지정할 것으로 보인다"며 "추가 지역의 규모에 따라 시장 영향이 다르게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현재 서울시 전역을 투기과열지구로 지정한 동시에, 서울 강남4구(강남·서초·송파·강동)와 용산·성동·노원·마포·양천·영등포·강서구 등 11개구와 세종시 등을 투기지역으로 묶어 뒀다. 투기지역에서는 양도소득세 가산세율이 적용되고, 주택담보대출 건수가 기존 차주당 1건에서 가구당 1건으로 제한된다.

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