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파생결합증권 시장, 올해 성장 정체 전망

최종수정 2019.01.12 07:05 기사입력 2019.01.12 07:05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송화정 기자]삼성증권은 올해 파생결합증권 시장이 지난해 수준에서 정체될 것으로 전망했다.

전균 연구원은 "글로벌 주식시장의 변동성 확대와 주가 약세로 조기상환이 지연되는 등 ELS를 중심으로 미상환잔액이 급증했다"면서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장 국면에서 상환자금의 축소와 발행부진으로 미상환잔액이 증가하는 상황에서는 투자자는 물론 발행사가 손실위험에 노출될 확률이 높아질 수 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전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는 외형 성장보다는 내실관리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올해 파생결합증권 시장은 지난해 수준에서 정체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해 상반기 ELS와 ELB 발행규모는 48조원을 기록했지만 하반기에는 30조원 이하로 급감했다. 홍콩 HSCEI를 비롯해 ELS의 주요 기초자산 시장의 급락으로 인해 투자자의 보수적인 대응과 조기상환의 지연 등이 겹쳐 발행이 위축됐다.

사상 최대 수준으로 늘어난 미상환잔고가 올해 주가연계 파생결합 시장의 정체로 이어질 것이란 분석이다. 지난해 ELS·ELB의 미상환잔고는 72조8000억원으로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2017년 연간 발행물량 대비 5조원이 증가한 반면 미상환잔액은 17조6000억원이 늘었다. 발행물량 순증분에 비해 미상환잔액이 3배 이상 증가한 셈이다. 지난해 DLS·DLB의 연간 발행 물량은 전년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미상환잔액은 지난해 말 38조8000억원으로 2017년말 34조9000억원보다 3조9000억원 증가했다. 전 연구원은 "결과적으로 파생결합증권 전체의 지난해 말 미상환잔고는 111조6000억원에 달한다"면서 "이는 지난해 말 MMF 수신잔고 104조7000억원을 능가하는 규모이며 증권사 고객예탁금 23조4000억원의 4.4배에 달하는 규모"라고 분석했다.

이처럼 급증한 미상환잔액의 해소가 우선돼야만 신규자금의 유입이 진행될 수 있다는 의견이다. 전 연구원은 "올해 상반기까지 ELS·ELB 시장은 '발행=상환균형' 상태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지난해 상반기와 같은 폭발적인 발행 성장세는 주식시장의 획기적인 상승전환이 이뤄지기 전까지 어려울 것"이라고 내다봤다.
DLS·DLB의 발행시장 정체도 당분간 지속될 것이란 전망이다. 전 연구원은 "가장 큰 규모를 차지하는 금리와 신용위험에 대한 불확실성이 고조되는 상황에서 초단기물 이외에 투자수요 확대가 제한적일 수밖에 없기 때문"이라며 "원자재와 펀드 역시 높은 변동성에 노출될 것이기 때문에 DLS·DLB 발행은 지난해 상반기 수준을 밑돌 수 있다"고 말했다.

송화정 기자 pancak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