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ATS, 도입열기 후끈..불만도 꿈틀

최종수정 2011.08.01 11:48 기사입력 2011.08.01 10:39

댓글쓰기

'제2거래소' 대체거래시스템

[아시아경제 임철영 기자, 정재우 기자] '제2거래소' 또는 '소형 거래소'라고도 불리는 대체거래시스템(ATS) 도입을 위해 증권사들이 발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정부가 복수 거래소 도입을 허용하는 내용의 자본시장법 개정안을 발표한데 따른 것. 다만, 여러 업체들로 컨소시엄을 구성해야 하는 점과 한국거래소의 사업참여 가능성이 증권사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1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삼성증권을 필두로 우리투자증권, 대우증권, 키움증권, 현대증권 등 5개사가 ATS 도입을 위해 뛰고 있다. 공식적으로 테스크포스팀(TF)을 발족하지는 않았지만 IT, 홀세일, 브로커리지 등 각 분야 관계자들을 모아 정기적으로 회의를 갖고 있다.

특히 그동안 물밑 작업을 꾸준히 해온 삼성증권의 경우 여건만 조성된다면 당장이라도 소형 거래소에 뛰어들 태세다. 키움증권의 경우 자본시장법 개정안 확정되기 전부터 ATS 참여 논의를 위해 삼성증권, 미래에셋증권, 골드만삭스증권 관계자들과 협의를 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들 증권사들이 ATS에 뛰어들기까지는 해결해야 할 문제가 적지 않다. 우선 자본시장법 개정안에서 ATS 보유지분 한도를 낮게 규정하고 있어 여러 사업주체를 모아야 하는 어려움이 있다. 개정안이 "금융사에 대해서는 30%까지 허용한다"고 해놨지만, 실제 최초 ATS 설립시에는 일반기업과 같은 15% 한도가 적용된다. 최소 7개의 개인 또는 기관이 컨소시엄을 구성해야 ATS진출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금융사 지분한도 30%' 조항과 관련,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향후 ATS간 인수합병(M&A) 등으로 인해 불가피하게 지분율이 높아질 경우 상황을 봐서 그 만큼까지 인정하겠다는 얘기"라며 "기본 원칙은 최대 보유지분이 15%라고 보면된다"고 말했다.
증권사 신사업추진팀 관계자는 "보유지분 한도를 15%로 제한한 취지는 충분히 이해되지만 단시간에 7곳의 이해관계자들이 모여 의견을 합치기는 사실상 불가능한 것으로 보인다"며 "난립을 방지하는게 목적이지만 초기 시장진입에 상당한 걸림돌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축적된 노하우와 검증된 시스템을 가진 한국거래소가 ATS를 직접 도입해 경쟁을 벌일 수 있다는 점도 초기 시장진입에 적지 않은 부담이다. 한국거래소는 100% 자회사의 형태로 할 경우 ATS를 도입하는 것이 가능하다.

한 증권사의 ATS 사업 담당자는 "거래소와 신규 유통시장을 두고 경쟁해야 된다는 점에서 수익성을 고민할 수밖에 없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복수의 소형거래소를 전제하고 만들어진 개정안이지만 현실적으로는 한국거래소에 종속된 형태로 갈수밖에 없는 구조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투자자 보호를 위한 자율규제 기능을 한국거래소에 두기로 한 것 또한 경쟁을 촉진하려는 제도개선 취지와 다르다고 비판한다.

이에 대해 금융위원회 관계자는 "거래소가 쉽게 ATS를 도입할 수 없는 구조"라며 "지분을 100% 보유하도록 한 것도 설립을 좀 더 어렵게 만들고자 하는 의도였다"고 말했다.


임철영 기자 cylim@정재우 기자 jjw@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