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중견기업연합회 찾은 이낙연 "중견기업 지원책 보강하겠다"

최종수정 2019.02.12 17:15 기사입력 2019.02.12 17:15

댓글쓰기

이낙연 총리 "중견기업, 상장사 일자리 56% 창출…등뼈같은 존재"
강호갑 중견련 회장 "중견기업 성장 위한 정책 피부에 와닿아야 한다"

중견기업연합회 회장단은 12일 서울 마포구 대흥동 상장회사회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 등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중견기업연합회 회장단은 12일 서울 마포구 대흥동 상장회사회관에서 이낙연 국무총리(오른쪽 두번째) 등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아시아경제 한진주 기자] 이낙연 국무총리가 중견기업연합회 회장단과 만나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있다는 점을 치켜세우며 중견기업을 위한 지원책을 보강하겠다고 약속했다.


12일 서울 마포구 대흥동 상장회사회관에서 열린 중견기업연합회 회장단과의 간담회에서 이낙연 국무총리는 "중견기업연합회(이하 중견련)는 일자리 창출에서 상장사의 56%를 담당하고 있는 등뼈같은 존재"라며 "올해 31조원을 투자해서 20만개 일자리를 만드신다고 해서 얼마나 든든한지 모른다"고 말했다.


이 총리는 "문재인 정부의 2022년 목표가 중견기업 5500개, 1조클럽 80개, 중견기업 수출액 비중을 50%로 만드는 것"이라며 "중견기업들이 열심히 해주셔야하고 정부도 그렇게 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겠다"고 했다.


이어 "중견련 회원사가 더 많이 늘어날 수 있도록 중견기업이 탄탄해지고 강한 분야에서는 두각을 나타내고 성장해줬으면 좋겠다"며 "회장단의 이야기를 듣고 필요한 지원책을 보강해아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중견기업연합회 찾은 이낙연 "중견기업 지원책 보강하겠다"


강호갑 중견련 회장은 중견기업을 위한 정책의 체감도가 낮다는 점을 지적하며 산업 생태계 활력을 높일 수 있는 정책을 마련해달라고 주문했다. 또 정부가 근로시간·최저임금 정책에 드라이브를 건 것처럼 중견기업 정책도 추진해달라고 당부했다.

강호갑 중견련 회장은 "2013년 국회에서 정부가 '중견기업 육성 및 성장지원을 위한 특별법'을 만들어 주셨고 5년째에 접어드는데 작년부터 중견기업을 담당하는 주무부서가 산업자원부로 이관됐다"며 "이제는 큰 물에서 국가 발전과 산업생태계 활력 제고를 위해 중견기업이 성장할 수 있는 정책들이 피부에 와닿아야 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강 회장은 "정부가 최저임금부터 근로시간 단축 등 여러가지를 우선 밀어부치고 해놓고. 문제가 있으면 사후에 개선하는 방식으로 해주시기 때문에, 중견기업 정책에 대해서도 현장에서 나온 것을 먼저 실행해주시고 문제점 있는 부분을 개선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강 회장은 이어 "오는 2월27일이 되면 10대 중견련 회장을 뽑는데 누가 회장이 될지 모르겠지만 제가 또 해야하지 않을까 하는 이상한 운명에 놓여있다"며 "미우나 고우나 총리가 계실 때까지 모셔야하니 좋은 정책을 만들어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만화웹툰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