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통신에선 괌·사이판도 한국땅…쓰던 요금제 그대로

최종수정 2018.09.12 10:00 기사입력 2018.09.12 10:00

댓글쓰기

SK텔레콤 'T 괌·사이판패스' 출시
국내에서 쓰던 요금제 그대로 사용
데이터 50GB 남았으면 현지서 쓰면 돼
현지 맛집·쇼핑몰·렌터카도 T멤버십 가능

통신에선 괌·사이판도 한국땅…쓰던 요금제 그대로


[아시아경제 김동표 기자] 비행기를 타고 바다 건너 내려도 한국에서 쓰던 이동통신 데이터 서비스를 그대로 이용할 수 있다. 현지 쇼핑몰에서는 한국에서 쓰던 멤버십 카드로 할인도 받는다.

SK텔레콤은 국내 가입된 데이터 요금제를 괌과 사이판에서 그대로 사용할 수 있고 멤버십 할인도 제공하는 'T괌ㆍ사이판패스'를 출시한다고 12일 밝혔다.

'T괌·사이판패스'로 SK텔레콤 가입자는 괌·사이판에서 국내 요금 수준으로 데이터, 음성을 이용하고 멤버십 할인을 받을 수 있다. 현지에 내리면 자동 가입·적용된다.
가령 국내에서 월 기본 데이터 제공량 100GB를 제공하는 T플랜 '라지' 요금제에 가입해 있다면, 괌·사이판에서도 100GB를 그대로 쓸 수 있다. 기본 제공량을 소진해도 400Kbps 속도로 추가요금 없이 이용 가능하다. 카카오톡과 지도보기 정도는 무제한 쓸 수 있는 셈이다.

본격적인 서비스는 12월말부터 적용된다. 그전까지는 '프로모션' 기간으로, 19일부터 괌·사이판에 방문하는 SK텔레콤 가입자에게 매일 데이터 1GB를 무료로 제공된다. 데이터를 모두 소진하면 역시 400Kbps 속도로 계속 이용할 수 있다. 12월말 이후로는 자기가 쓰던 요금제를 그대로 쓰면 된다.


통신에선 괌·사이판도 한국땅…쓰던 요금제 그대로



나머지 서비스는 16일부터 바로 이용 가능하다. 먼저 음성·문자를 부담없이 이용할 수 있다. 음성통화는 매일 3분간 무료다. 이후에는 국내와 동일하게 1초당 1.98원이다. 문자는 무료로 무제한 이용 가능하다. 400Kbps로 무제한 이용,문자 무제한 이용은 자신의 요금제와 상관없이 누릴 수 있다. 문자 무제한이 아닌 가입자도 괌에서는 무제한 이용할 수 있는 셈이다.

멤버십도 현지에서 그대로 사용 가능해진다. 한국인에게 인기가 높은 현지 맛집, 관광지, 쇼핑몰 등에서 T멤버십 할인이 가능하다. 지난 4월 멤버십 개편으로 모든 멤버십 등급에 연간할인한도가 폐지돼, 해외에서도 무제한으로 마음껏 할인 받을 수 있다. 제휴처 정보와 상세 할인 혜택은 T멤버십 앱에서 확인 가능하다.

T멤버십으로 '버젯렌터카'에서 예약하면 최대 60% 할인된 가격에 렌터카를 빌릴 수도 있다. 괌에서 T로고가 표시된 '미키(Miki)택시'를 타면 미화 10달러이상 결제 시 1달러 할인도 받는다.

가족공유, 선물하기, 리필하기 등을 통해 타인에게 받은 데이터는 SK텔레콤 전산 구축이 완료되는 내년 초부터 현지에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이번 'T괌·사이판패스'는 올초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고객가치혁신'을 선언한 이후 약정제도, 로밍, 멤버십, 스마트폰렌탈, T플랜, 1020 컬처브랜드 0(영)에 이어 나온 일곱번째 프로그램이다.

박 사장은 지난 5월 기자들과 만나 "괌·사이판 같은 곳은 우리나라 사람들이 국내처럼 여행을 자주 가는 곳이고, 이에 로밍을 하지 않고도 국내처럼 (이동통신서비스)를 쓸 수 있게 하는 방안을 고민하고 있다"며 이번 서비스를 예고한 바 있다.

통신에선 괌·사이판도 한국땅…쓰던 요금제 그대로



괌·사이판은 한국인이 전 세계에서 10번째로 많이 가는 여행지다. 괌·사이판 관광청에 따르면, 괌·사이판 방문자 수는 2015년부터 2017년까지 연평균 30% 증가했다. 2017년 연간 100만명을 돌파했다.

한편 SK텔레콤은 괌·사이판 지역 1위 이통사 IT&E에 약 350억원을 투자해 2대 주주에 올랐다. 올해 6월 양사간 협약서를 체결한 바 있다. SK텔레콤은 자체 보안 솔루션을 IT&E 망에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양자암호통신 등 솔루션이 IT&E 망에 적용되면 괌ㆍ사이판 통신 소비자도 더욱 안전한 서비스를 누릴 수 있다.

서성원 SK텔레콤 MNO사업부장(사장)은 "양국 이용자들이 양국에서 자유롭게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하고, 네트워크 속도ㆍ품질도 강화해 나갈 것"이라면서 "SK텔레콤 가입자가 남다른 자부심을 가질 수 있도록 고객가치혁신 프로그램을 지속 선보이겠다"고 말했다.

통신에선 괌·사이판도 한국땅…쓰던 요금제 그대로


김동표 기자 letmein@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