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KT재난망, 기지국 장비 달라도 동영상으로 재난 전파

최종수정 2018.09.12 09:55 기사입력 2018.09.12 09:55

댓글쓰기

KT재난망, 기지국 장비 달라도 동영상으로 재난 전파


[아시아경제 황준호 기자]
KT
가 제조사가 다른 기지국을 통해 재난 상황을 동영상과 같은 대용량 데이터 통신을 통해 동시 전파할 수 있는 기술을 시연하는데 세계 최초로 성공했다. 자연재해나 대형사고가 발생했을 때 빠르게 피해 상황을 파악 및 전파하고, 효과적으로 대응하는데 기여할 것으로 예상된다.

KT는 삼성전자와 노키아의 기지국 장비에서 대규모 인원이 한꺼번에 그룹통신을 하는 기술 시연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서로 다른 재난안전통신망(PS-LTE) 기지국 환경에서 이동통신표준화기술협력기구(3GPP)가 정의한 'Rel.13 eMBMS 기반 그룹통신(GCSE)' 기술 시연에 성공하기는 이번이 세계 최초다.

3GPP Rel.13은 국제표준화기구인 3GPP에서 정의하는 기술 규격이다. 재난안전망에 필요한 eMBMS, GCSE, MCPTT 등 공공안전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
다중동시동영상전송(eMBMS)을 바탕으로 특정 지역 내 다수의 사람에게 그룹통신을 제공하는 기술(GCSE)은 대규모 재난이 발생한 지역에서 활동하는 수백, 수만 명의 구조 요원들이 상황을 실시간 공유할 수 있게 한다.

다만 지금까지는 장비 제조사별로 핵심 기능 구현 방법이 다르고 호환이 되지 않아 단일 제조사 장비로만 콘텐츠 전송이 가능했다. 지역별로 다른 제조사의 기지국이 구축될 경우 제조사 수만큼 코어장비가 필요했다.

김영식 KT 네트워크부문 INS본부장 전무는 "KT는 재난안전통신망 본사업 수주 준비에 만전을 기하고 국내외 제조사와의 상생 협력을 통해 재난안전통신망 구축사업을 추진하고 있는 국가로의 해외 진출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황준호 기자 rephwa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