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뉴발란스, 스포츠 꿈나무에 장학금 1억원 기부

최종수정 2018.09.12 10:51 기사입력 2018.09.12 10:51

댓글쓰기

고객이 1㎞ 달리면 기부금 100원 적립
지난 9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2018 런 온 서울'에서 다렌 터커 뉴발란스 아시아지역 부사장(왼쪽)과 정영일 이랜드재단 국장이 스포츠 꿈나무 육성 후원금 전달식에 참여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지난 9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2018 런 온 서울'에서 다렌 터커 뉴발란스 아시아지역 부사장(왼쪽)과 정영일 이랜드재단 국장이 스포츠 꿈나무 육성 후원금 전달식에 참여해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아시아경제 박미주 기자]뉴발란스가 지난 한 달 간 진행한 ‘마이앤비 기부 캠페인’으로 기부금 1억원을 모아 스포츠 꿈나무들에게 전달했다고 12일 밝혔다.

지난 9일 서울 여의도공원에서 열린 ‘2018 런 온 서울’ 행사에 참석한 다렌 터커 뉴발란스 아시아지역 부사장은 이랜드재단을 통해 스포츠 꿈나무들에게 스포츠 물품과 후원금을 전달했다.

이 캠페인은 러닝 어플리케이션 마이앤비를 이용하는 고객들이 자신이 달린 거리만큼 누적된 포인트를 직접 기부하면 뉴발란스에서 두 배 매칭해 운동선수를 꿈꾸는 청소년들에게 장학금을 주는 행사다.

캠페인은 지난달 3일부터 이달 9일까지 진행됐으며 총 3580명의 이용자가 1369만4591포인트를 기부한 것으로 집계됐다. 뉴발란스는 두 배 매칭한 금액 2738만9182원에 자체적으로 마련한 장학금을 더해 총 1억원을 기부했다.
거제중앙중학교 2학년 꿈나무 허단비(15) 학생은 “많은 분들이 관심과 응원을 보내주셨다”며 “응원에 보답하기 위해 앞으로도 매일 즐거운 마음으로 달리는 좋은 육상선수가 될 것”이라고 포부를 전했다.

뉴발란스는 도움이 필요한 아동 청소년을 위해 8년째 런 온 서울 기부 레이스를 이어왔다. 지난해부터는 스포츠 꿈나무 지원 프로젝트를 통해 육상·축구·야구 등 스포츠 선수를 꿈꾸는 취약계층 청소년을 대상으로 스포츠 물품 및 장학금을 후원해왔다.

뉴발란스 관계자는 “고객들과 함께 참여할 수 있는 기부 행사여서 더욱 의미가 있었다”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200명의 스포츠 꿈나무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었다”고 참가자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한편 뉴발란스가 만든 러닝 어플리케이션 마이앤비는 앱 내에서 사진 공유, 출석체크 등 다양한 활동을 통해 포인트를 적립할 수 있는 뉴발란스 회원 전용 커뮤니티 앱이다. 앱 사용자는 포인트를 마일리지로 전환하면 현금처럼 사용해 상품을 구매할 수 있다.

박미주 기자 beyond@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