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전자, 2019년형 'LG 디오스 김치톡톡' 출시

최종수정 2018.09.12 10:00 기사입력 2018.09.12 10:00

댓글쓰기

LG전자 모델들이 2019년형 'LG 디오스 김치톡톡'을 소개하고 있다.

LG전자 모델들이 2019년형 'LG 디오스 김치톡톡'을 소개하고 있다.


[아시아경제 이정민 기자]
LG전자
가 2019년형 LG 디오스 김치톡톡 신제품 40종을 12일 내놨다.

모든 신제품은 디오스 김치톡톡만의 신선기능인 ‘New 유산균김치+’를 기본 탑재했다. 지난해까지는 주로 프리미엄 제품에 탑재했던 기능이었지만 올해는 가장 저렴한 뚜껑식 1도어 모델까지도 적용됐다. ‘New 유산균김치+’는 김치 감칠맛을 살려주는 유산균을 일반 보관모드에 비해 최대 57배까지 늘려 김치를 오랫동안 맛있게 보관해준다.

스탠드식 전 제품에는 냉각-순환-유지로 이어지는 ‘3단계 냉기케어시스템’이 적용됐다. 냉기를 고르게 뿌려주는 ‘4D 입체냉각’, 6분마다 냉기를 순환시켜 온도편차를 최소화하는 ‘쿨링케어’, 별도 칸막이를 사용해 냉기가 새어나가지 않도록 한 ‘냉기지킴가드’ 등이 냉장성능을 높인다.

신제품은 에너지효율도 우수하다. 가정에서 주로 쓰는 400ℓ대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 제품은 월 소비전력량이 12kWh다. LG전자에 따르면 한 달 300kWh의 전기를 사용하는 가정의 경우 월 전기료는 2000원이 채 되지 않는다. 동일한 기준으로 300ℓ대 1등급 제품은 월 전기료가 1750원 수준이다.

스탠드식 26종, 뚜껑식 14종 등 총 40종으로 출시된다. 용량은 128~836ℓ까지다. 가격은 출하가 기준 65만~ 425만원이다.
이정민 기자 ljm1011@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