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신규택지 공개 후폭풍…과천, 반대 여론으로 '들썩'

최종수정 2018.09.14 09:56 기사입력 2018.09.06 14:45

댓글쓰기

"기존 임대 공급 충분…더이상은 용납 못해" 반발
과천시 민원게시판에 반대 글 100여건 잇달아
일부는 과천시장에 면담 요청…항의 방문도 계획

"비상대책위원회 만들어 집회·시위하자" 움직임도
과천시 민원게시판에 주민들이 그린벨트 해제 및 신규택지 지정 반대 글을 게시하고 있다. (사진=과천시 홈페이지 캡처)

과천시 민원게시판에 주민들이 그린벨트 해제 및 신규택지 지정 반대 글을 게시하고 있다. (사진=과천시 홈페이지 캡처)



[아시아경제 김현정 기자] 정부가 수도권 아파트 공급 확대를 위해 과천 선바위역 일대를 신규 공공택지로 지정할 예정이라는 사실이 알려지면서 반대 여론이 들끓고 있다. 일부 주민들은 비상대책위원회를 꾸려 조직적인 반대의사를 정부와 지자체에 전달하고, 집회와 시위까지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6일 신창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로부터 제출받아 공개한 신규 공공택지 지정 계획에 따르면, LH는 과천 선바위역 일대 115만6000㎡ 규모의 유휴부지를 개발해 주택 7100가구를 공급할 예정이다. 다만 해당 계획은 아직 과천시와 사전협의를 거치기 전 단계의 구상으로, 올해 하반기 내에 지정 제안을 거쳐 내년까지 협의와 지정 고시를 마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신 의원의 공개로 이 내용이 사전에 알려지면서 과천 지역 주민들은 거세게 반발하고 있다. 과천시 민원게시판에는 전날부터 선바위역 그린밸트 해제 및 공공택지 지정에 반대하는 100여건의 글이 집중적으로 게시되고 있다.

이들은 선바위역 그린벨트가 해제되고, 해당 지역에 7100가구가 임대주택 형태로 공급되는 것을 가장 우려하고 있다. 이미 재건축 분양, 지식정보타운 분양, 주암지구 임대 공급 등으로 도시의 임대비율이 35%에 가까운데, 선바위까지 신규택지로 지정 돼 임대주택이 추가 공급될 경우 그 비율이 50%에 육박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지역 주민 김모씨는 게시글을 통해 "과천 인구 5만7000명을 고려할 때 추가적인 임대주택 공급은 과하다"고 강조했으며, 또 다른 주민 양모씨는 "과천시가 지난해 발표한 개발계획에 맞춰 특화단지를 조성하고 자족형 도시가 될 수 있도록 해야한다"면서 "인프라와 기업유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일부 주민들은 지역 커뮤니티를 통해 비상대책위원회를 모집, 반대의견을 지자체 등에 전달하고 집회와 시위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그러나 일각에서는 주민들이 최근 가파른 상승세를 보여온 과천 지역 집 값이 공공택지 지정 및 임대주택 추가공급 이슈를 악재로 하락 전환하거나 둔화될 것을 우려하는 게 아니냐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

실제 과천 지역의 올해 누적 아파트 매매가격 변동률(9월3일 기준)은 10.18%로 분당(12.02%)을 제외하고 올해 들어 전국에서 집 값이 가장 크게 오른 곳이다. 지난달 27일 정부의 투기지역 지정 당시 일시적으로 상승세가 둔화, 지정 지역에서 제외되면서 지난달 말과 이달 초 주간 변동률은 0.94%, 1.38%까지 치솟았다. 이달 초 수치를 기준으로는 과천이 전국 아파트 가격 상승률 1위다.

한편, 이번 신규택지 지정과 관련해 LH는 "후보지로 다양한 지역을 다각도로 검토 중"이라면서 "구체적으로 결정된 곳은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김현정 기자 alpha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