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광둥성 진출기업 간담회…애로 청취 및 지원 방안 논의

최종수정 2019.05.21 11:00 기사입력 2019.05.21 11:00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이광호 기자]산업통상자원부는 정승일 차관이 21일 중국 광둥성 선전(深川)을 방문해 현지에 진출해 있는 우리 대·중소기업인들과 간담회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우리나라 대중(對中) 교역의 최대 중심지인 광둥성에서 우리 기업인들과 함께 대중 수출 현황과 중국 내수시장 동향을 점검하고, 현지 진출기업의 애로 해소 및 지원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 참석 기업인들은 건의사항으로서 우리 제품의 중국 내 인증절차 간소화, 중소기업을 위한 현지 네트워크 및 마케팅 강화, 중국 온라인 쇼핑몰 입점 지원, 인력·금융 애로해소 등을 요청했다.


이에 대해 정 차관은 "세계무역기구 무역기술장벽(WTO TBT) 정례회의, 한-중 자유무역협정(FTA) 공동위원회 등 다자·양자간 정부 협의체에서 인증 관련한 규제 개선을 중국 정부와 협의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KOTRA는 글로벌파트너링(GP) 사업을 통해 우리 기업이 중국기업의 공급망에 진입할 수 있도록 매칭하고 있다고 설명하고, 한국콘텐츠진흥원은 우리 스타트업의 투자유치·판로확보를 위해 선전비즈니스센터 입주 등을 지원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정 차관은 "최근 글로벌 경제를 둘러싼 변화와 도전은 한중이 그간 쌓은 신뢰와 역량을 바탕으로 긴밀하게 협력해 함께 대응해야 하므로, 현지진출기업의 역할이 앞으로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며 "정부는 우리 기업들의 수출 애로를 해소하기 위해 무역금융 및 수출마케팅 지원을 확대할 것이며, 중장기적으로는 수출 품목 고도화, 시장 다변화, 전자상거래 수출 등 수출구조 혁신을 위한 입체적 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광호 기자 kwa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지금 쓰는 번호 좋은 번호일까?

※아시아경제 숫자 운세 서비스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