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간담회…포용 국가 본격화

최종수정 2018.09.12 10:36 기사입력 2018.09.12 10:31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부애리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발달장애인 가족과 관련인들을 청와대로 초청해 정부의 평생케어 종합대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10시30분 청와대 영빈관에서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와 및 초청 간담회를 주재한다. '다함께 잘사는 포용국가'라는 슬로건으로 주최되는 이 간담회에는 문 대통령의 부인인 김정숙 여사도 참석한다.

이날 행사는 사회적 취약 계층인 발달장애인에 대한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고, 포용사회 구현에 구체적인 정책을 발표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총 160여명이 참석한다. 정부에서는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영주 고용노동부 장관 등이 참석한다. 공공기관에서는 조종란 한국장애인고용공단 이사장, 최경숙 한국장애인개발원장 등이 함께한다.

정치권에서는 김태년 더불어민주당 정책위의장, 이명수 국회 보건복지위원장, 기동민 복지위 간사, 이찬열 교육위원장, 조승래 교육위 간사, 김학용 환노위원장, 박순자 국토위원장, 윤관석 국토위 간사 등이 참여한다.
참석자들은 먼저 발달장애인 작가들로 구성된 빛된소리 글로벌 예술협회 소속 작가의 미술작품을 관람한 뒤 이어 지적장애인 바리스타 조은미씨가 만든 커피를 나눠 마신다.

또 중증발달장애인 장혜영-혜정 자매의 이야기를 다룬 다큐멘터리 '어른이 되면'을 시청하고 박능후 복지부 장관의 발달장애인 평생케어 종합대책 발표를 듣는 순으로 진행된다. 행사는 문 대통령의 마무리 발언으로 종료될 예정이다.

부애리 기자 aeri345@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