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문 대통령 "3차 남북정상회담 남·북·미 군사적 긴장 완화에 집중"

최종수정 2018.09.11 11:23 기사입력 2018.09.11 11:23

댓글쓰기

"긴장 완화돼야 남북 경제 협력과 한반도 신경제 지도 추진 본격화 가능"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1일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아시아경제 황진영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1일 3차 남북정상회담과 관련해 "이번 정상회담에서는 남·북·미 간의 군사적 긴장과 적대 관계 해소에 집중적인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며 "그래야만 남북 경제 협력과 한반도 신경제 지도의 추진이 본격화될 수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오는 18일 평양에서 열리는 3차 남북정상회담의 목표를 구체적으로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청와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면서 "이제 남북간에 필요한 것은 새로운 공동 선언이 아니라 남북 관계를 내실 있게 발전시켜나가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북한과 미국 사이에서 중재 역할을 하겠다는 의지도 밝혔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는 기본적으로 북미 간의 협상으로 해결되어야 할 문제"라며 "북미 간의 대화와 소통이 원활해질 때까지는 우리가 가운데서 중재하고 촉진하는 노력을 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도 제게 그러한 역할을 해줄 것을 요청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이번 평양 정상회담을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체제 구축을 위해 다시 한번 큰 걸음을 내딛는 결정적인 계기로 만들어내야 한다"며 "북미 대화의 교착도 풀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력한 국제적인 지지와 함께 국내에서도 초당적인 뒷받침이 필요하다"며 "이처럼 중차대한 민족사적 대의 앞에서 제발 당리당략을 거두어주시기 바란다. 국회 차원에서도 이번 정상회담을 국회 회담의 단초를 여는 좋은 기회로 삼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이날 국무회의에서 의결한 판문점 선언 비준동의안을 국회에서 처리해 줄 것을 당부한 말로 풀이된다.

한편 문 대통령은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환자가 발생한 것과 관련해서는 "이번에는 과거와 달리 관계 당국과 병원, 의료 관계자들이 신속하고 체계적으로 대처하여 초기 대응이 비교적 잘 되었다"고 평가했다.

이어 "질병관리본부가 현장 대응과 지휘에 집중하고, 정부는 적극 지원하면서 진행 상황을 국민들께 투명하게 알리는 것이 중요하다"며 "국민들께서도 정부를 믿고 필요한 조치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황진영 기자 young@asiae.co.kr

<ⓒ세계를 보는 창 경제를 보는 눈,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