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BTS, 美 주류 음악 중심부 겨냥한다

최종수정 2020.11.25 08:58 기사입력 2020.11.25 08:36

댓글쓰기

최고 권위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 후보
국내 대중음악인 최초 지명 "기적 만들어준 아미에게 감사"
'다이너마이트' 북미 대중적 성공…수상까지 이어질 수 있을진 지켜봐야

BTS, 美 주류 음악 중심부 겨냥한다


그룹 방탄소년단(BTS)이 미국 대중음악계에서 가장 권위 있는 시상식인 그래미 어워즈(Grammy Awards) 후보에 올랐다.


미국 레코딩 아카데미는 25일(한국시간) 방탄소년단의 '다이너마이트'를 제63회 그래미 어워즈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후보로 발표했다. 국내 대중음악인의 그래미 후보 지명은 이번이 최초다. 클래식이나 국악 관계자가 후보에 오르거나 수상한 적은 있다.

방탄소년단은 상까지 받으면 '그랜드슬램'을 달성하게 된다. 올해 미국 3대 음악시상식으로 분류되는 빌보드 뮤직 어워즈에서 4년 연속,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 3년 연속 수상했다. '맵 오브 더 솔 : 7' 앨범의 세계적 흥행에 이어 싱글 '다이너마이트'를 빌보드 메인 싱글차트 1위에 올리는 등 팝 시장 정점의 아티스트로서 위상을 굳혔다.


방탄소년단은 팬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후보 발표 직후 공식 트위터에 "힘든 시기, 우리의 음악을 들어주시고 공감해주신 모든 분들께 감사하다"고 썼다. "무엇보다 '그래미 후보 아티스트'라는 기적을 만들어주신 건 아미 여러분"이라며 "늘 감사하고 사랑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레코딩 아카데미에 이렇게 큰 영광을 줘서 감사하다는 뜻을 영어로 남겼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은 2012년 신설된 팝 장르의 세부 시상 분야 가운데 하나다. 듀오, 그룹, 컬래버레이션을 통해 팝 보컬 또는 연주 퍼포먼스에서 예술적 성취를 거둔 노래에 수여한다. '다이너마이트'는 방탄소년단이 지난 8월 21일 발매한 디스코 팝 장르의 싱글이다. 이번 시상식에서 제이 발빈·두아 리파·배드 버니 & 테이니의 '운 디아', 저스틴 비버와 쿠아보의 '인텐션스', 레이디 가가와 아리아나 그란데의 '레인 온 미', 테일러 스위프트와 본 이베어의 '엑사일'과 트로피를 두고 경쟁한다.

그래미 어워즈는 미국에서 가장 오랜 역사를 자랑하는 최고 권위의 시상식. 가수, 프로듀서, 녹음 엔지니어, 평론가 등 음악 전문가들로 구성된 레코딩 아카데미가 1959년부터 매년 개최한다. 팬 투표로 시상하는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나 빌보드 데이터에 기반한 빌보드 뮤직 어워즈와 달리 음악성에 초점을 두고 후보·수상자를 선정한다. 이 과정은 레코딩 아카데미 회원 1만1000여 명의 투표와 후보심사위원회 심사를 통해 이뤄진다. 수상자에게는 축음기를 형상화한 트로피인 '그래모폰(Gramophone)'이 주어진다.


한국 음악계는 이 시상식에 꾸준히 도전해왔다. 클래식이나 국악에서는 성과도 냈다. 소프라노 조수미가 지휘자 게오르그 솔티와 녹음한 리하르트 슈트라우스의 '그림자 없는 여인'이 1993년 클래식 오페라 부문 '최고 음반상'에 선정됐다. 황병준 사운드미러코리아 대표는 미국 작곡가 로버트 알드리지의 오페라 '엘머 갠트리'를 담은 음반으로 2012년 클래식 '최고 기술상'을 받았다. 2016년에도 찰스 브러피가 지휘하고 캔자스시티합창단과 피닉스합창단이 연주한 라흐마니노프의 '베스퍼스: 올 나이트 비질'로 '최우수 합창 퍼포먼스' 부문을 수상했다. 국악 음반 제작사 악당이반이 만든 음반 '정가악회 풍류 가곡'은 2012년 '최우수 월드뮤직'과 '최우수 서라운드 음향' 두 부문 후보에 올랐으나 수상에는 실패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방탄소년단은 막강한 팬덤과 새로운 세대·시대상과 공명하는 감성을 바탕으로 보수적인 미국 주류 음악계의 중심부를 파고들었다. 올해 미국 주요 시상식이나 음악축제에서 전면에 내세워 홍보할 정도다. 최근 열린 아메리칸 뮤직 어워즈에서도 이들의 무대는 마지막에 배치됐다.


뜨거운 인기에 힘입어 K팝은 주류 팝 음악계도 외면할 수 없는 문화 현상으로 자리매김했다. 다만 수상까지 이어질 수 있을지 속단하기는 어렵다. 레코딩 아카데미가 보수성이 견고한 단체이기 때문이다. 최근 신규 회원을 받아들이며 여성 등의 비율을 높였으나 여전히 혁신을 위한 노력이 부족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이종길 기자 leemean@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