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中 톱여배우 대리모 논란에 중국대륙 발칵

최종수정 2021.01.22 12:02 기사입력 2021.01.20 15:14

댓글쓰기

글로벌 타임스, 중국법으로 대리모 출산 처벌 못해…법 사각지대
부양 의무 저버릴 경우 5년 이하의 징역 가능

[아시아경제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중국 대륙이 중국 톱 여배우의 대리모 문제로 발칵 뒤집어졌다.


20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2009년 중국판 '꽃보다 남자' 시리즈인 '일기래간유성우(一起來看流星雨)'로 스타덤에 오른 중국 톱여배우 정솽(30)이 남자 친구인 프로듀서 장헝과의 사이에서 대리모를 통해 미국에서 두 아이를 낳으려 했으나, 아이들이 태어나기도 전에 장헝과 헤어지면서 아이들도 버렸다는 사실이 폭로됐다.

중국 여배우 정솽 (사진 = 바이두 캡처)

중국 여배우 정솽 (사진 = 바이두 캡처)



장헝은 지난 18일 웨이보(중국판 트위터)에 올린 글을 통해 자신과 가족들이 어린 두 아이들을 돌보는 문제로 미국에서 오도 가도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 장헝의 친구는 중국 언론에 2019년 12월19일에 태어난 남자아기와 2020년 1월4일 태어난 여자아기에 관한 서류를 제공하면서 이들이 미국에서 태어난 정솽-장헝의 아이들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정솽, 장헝과 이들의 부모들이 아직 대리모의 뱃속에 있던 아이들을 어떻게 할 것인지를 놓고 나눈 대화녹음도 공개했다. 대화에서 정솽의 아버지는 아이들을 병원에 버리자고 주장했으나 장헝의 아버지는 불법이라고 반대했다.

또 정솽은 대리모가 임신한 지 7개월이 지나 낙태를 할 수 없는 상황에 짜증을 냈으며, 이에 정솽의 가족은 아이들의 입양을 제안했다. 이 같은 사실이 폭로되자 지난 18∼19일 중국 온라인에서는 정솽이 최대 화제로 떠올랐다.


중국 관영 글로벌 타임스도 '중국 여배우, 미국에서 대리모 아기 포기'라는 기사를 다뤘다. 그러면서 이번 대리모 문제로 인해 정솽이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프라다와의 모델 계약이 해지됐다고 전했다.


영국 보석브랜드 로라로즈와 패션지 하퍼바자도 즉시 정솽 관련 게시물들을 온라인에서 삭제했다고 글로벌 타임스는 보도했다.


글로벌 타임스는 정솽 대리모 관련 웨이버 글이 46억회나 조회되는 등 중국에서 큰 논란이 되고 있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커지자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정치 법무위원회까지 나섰다. 정치 법무위원회는 법적 허점을 악용한 것으로 분명히 그녀는 결백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장징 중국 변호사는 "중국에서 대리모는 불법이지만 대리모가 허용되는 국가에서 비용을 지불하고 아이를 낳은 경우 중국 법으로 처벌할 수 없다"고 설명했다. 중국 법에 사각지대가 있다는 것이다.


다만 정솽의 자녀 유기는 중국 법으로 처벌할 수 있다고 부연했다. 중국 형법은 고령자나 노약자, 미성년자 또는 독립적으로 살 수 없는 사람을 부양할 의무를 다하지 않은 경우 5년 이하의 형을 선고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 법의 허점을 이용, 대리모 사업이 성행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매년 2500∼3000명의 아이가 우크라이나 대리모를 통해 태어나며, 이중 1/3이 중국 아이들이라고 전했다. 또 대리모 비용이 미화 5만 달러(한화 약 5500만 원)라고 덧붙였다.




베이징=조영신 특파원 ascho@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