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文대통령, G20 화상 정상회의 참여

최종수정 2020.11.21 22:00 기사입력 2020.11.21 22:00

댓글쓰기

21일부터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 주제로 2개 세션과 2개 부대 행사 개최

[아시아경제 류정민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오후 10시(한국시간)부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일정을 시작했다. G20 행사는 21일부터 22일까지 진행된다. 애초 G20 의장국인 사우디아라비아에서 회의를 열 계획이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문제 때문에 화상으로 열리게 됐다.


올해 회의의 의제는 ‘모두를 위한 21세기 기회 실현’이고, 2개 세션과 2개 부대행사가 개최될 예정이다. 첫째 날은 ‘팬데믹 극복과 성장?일자리 회복’을 주제로 방역과 경제?금융 대응 방안이 논의되며, 부대행사를 통해 ‘펜데믹 대비 및 대응’을 논의한다.

둘째 날은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하며 복원력있는 미래’를 주제로 지속가능목표 달성, 취약계층 지원, 지구환경 보호 및 기후변화 대응 등이 논의된다. 부대행사로 ‘지구보호’ 이슈가 중점 논의될 예정이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은 코로나19에 대응한 한국의 방역 경험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를 이끌어 갈 그린 및 디지털 정책을 골자로 한 한국판 뉴딜 정책을 소개하고, 세계경제 회복과 지속가능한 발전을 앞당기기 위한 국제 협력 강화를 촉구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문 대통령은 ‘팬데믹 대비 및 대응’을 주제로 한 첫 번째 부대행사에 의장국 사우디아라비아의 살만 국왕으로부터 프랑스, 독일 등 6개국 정상과 함께 연사로 초청을 받았다.



류정민 기자 jmryu@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