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전문]"쯔양이 아닌 박정원으로" '은퇴' 쯔양, 악플 고통 호소

최종수정 2020.08.07 07:23 기사입력 2020.08.07 07:23

댓글쓰기

6일 '뒷광고' 논란을 불러일으킨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은퇴 선언을 한 가운데, "다른 유튜버에게 악플을 달지 말라달라"고 호소했다./사진=쯔양 유튜브 방송 화면 캡쳐

6일 '뒷광고' 논란을 불러일으킨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은퇴 선언을 한 가운데, "다른 유튜버에게 악플을 달지 말라달라"고 호소했다./사진=쯔양 유튜브 방송 화면 캡쳐



[아시아경제 강주희 인턴기자] '뒷광고' 논란으로 방송 은퇴를 선언한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다른 유튜버에게 악플 달지 말아 달라"고 호소했다.


쯔양은 6일 오후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올린 글에서 "제 채널에 악플을 다시는 건 상관없지만 타 유튜버 채널에서 쯔양을 언급하며 원색적인 비난이나 악플을 다는 것을 멈춰주시면 감사하겠다"며 "마지막으로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호소했다.

이날 쯔양이 방송 중단을 선언하면서 '먹방' 유튜버들의 '뒷광고' 실태를 처음 폭로했던 유튜버 '참PD'를 비난하는 댓글이 쇄도했다.


쯔양은 이어 "제가 방송을 그만두는 걸 결심한 것은 다른 유튜버들에게 피해를 드리려는 것도 아니고, 제가 언급돼서도 아니다"라며 "제 잘못에 대한 책임"이라고 했다.


이어 "아직 미숙한 나이에 과분한 관심을 받아왔고 모든 일상에 있어 주변에 눈치가 보이고 마음이 편하지 않았다"며 "어떤 오해라도 생기면 걷잡을 수 없이 커져만 가는 악플이 두렵고 힘들었다. 이런 이유로 결심했다"고 털어놨다.

쯔양은 "참PD는 제가 '뒷광고'나 탈세를 했다는 등 이런 사실을 전혀 언급하신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허위사실로 유튜버 한 명을 보냈다'는 오해를 받고 있다"며 "저는 제가 방송을 그만뒀다고 해서 다른 유튜버들까지 그만두는 것을 원치 않는다"고 말했다.


6일 '뒷광고' 논란을 불러일으킨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 게시판에 "더 이상 방송은 없을 것 같다"며 은퇴를 알린 글./사진=쯔양 '아프리카TV' 채널 게시판 캡쳐

6일 '뒷광고' 논란을 불러일으킨 인기 먹방 유튜버 쯔양이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 게시판에 "더 이상 방송은 없을 것 같다"며 은퇴를 알린 글./사진=쯔양 '아프리카TV' 채널 게시판 캡쳐



쯔양은 이날 자신의 '아프리카TV' 채널 게시판에 올린 글에서도 입장을 전했다.


그는 "죄송하다는 말을 전해드리고 싶다. 유튜브 영상을 봤다면 오늘부로 더 이상 방송은 없을 것 같다"면서 "아프리카에서는 시청자들과 소통할 수 있어 즐거웠다. 그래서 유튜브를 그만두는 것보다 아프리카를 그만두는 것에 더 커다란 미련이 남는다"고 말했다.


이어 "(아프리카TV를 통한) 생방송은 계속할까 정말 많이 고민했지만, 추가적인 방송 활동은 없을 것 같다"고 덧붙였다.


쯔양은 "방송하면서 좋았지만, 성향에 맞지 않아 힘들었던 것도 사실이고, 다시 옛날로 돌아가고 싶다고 생각했을 때가 많았다"며 "책임감 없다고 욕하셔도 할 말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벌 것 다 벌고 떠난다는 분들이 있어 말씀드리자면, 어떤 이유 때문에 그러지 못했다"며 "앞으로도 몇 달간은 아르바이트 정도를 하며 조금 쉬다가 다른 일을 찾아 열심히 해볼 생각이다. 결코 다 벌었다고 떠난다고는 오해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쯔양은 마지막으로 "방송을 켜진 않겠지만 가끔 게시판에 근황을 남기고 싶다"며 "아르바이트를 하게 되면 아르바이트하는 곳도 올리고, 기회가 돼서 현실에서 만나게 된다면 반갑고 좋을 것 같다. 만났을 때는 쯔양이 아닌 박정원으로 평범하게 대해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다음은 유튜버 쯔양 심경 글 전문.


마지막으로 간곡히 부탁드립니다.


제 채널에 악플을 다시는 건 상관없지만 타 유튜버 채널에서 쯔양을 언급하며 '너는 안 접냐 너도 접어라' '너 때문에 쯔양 은퇴했다' 등으로 원색적인 비난이나 악플을 다는 것을 멈춰주셨으면 감사드리겠습니다. 제가 방송을 그만두는 걸 결심한 것은 다른 유튜버분들께 피해를 드리려는 것도 아니고 제가 언급돼서도 아닙니다.


제 잘못에 대한 책임입니다. 또한 아직 미숙한 나이에 너무 과분한 관심을 받아왔고 그러므로 인해 모든 일상에 있어 주변에 눈치가 보이고 마음이 편하지 않았습니다. 어떤 오해라도 생기면 도저히 걷잡을 수 없이 커져만 가는 악플이 두렵고 힘들었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결심하게 된 것입니다. 실제로 참pd님께서도 제가 뒷광고나 탈세를 했다는 등 이런 사실을 전혀 언급하신 적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허위사실로 유튜버 한 명을 보냈다라는 오해를 받고 계십니다. 저는 제가 방송을 그만뒀다고 해서 다른 유튜버분들까지 그만두는 것을 절대 원치 않습니다.


다시 한번 정말 부탁드리겠습니다. 다른 유튜버분들께 저를 언급하며 너도 접어라 책임져라 등의 비난을 하지 않아 주셨으면 감사드리겠습니다.




강주희 인턴기자 kjh818@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