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정의당 류호정 "朴 조문 안 간다"…심상정·배진교 빈소 찾아(종합)

최종수정 2020.07.10 18:03 기사입력 2020.07.10 16:39

댓글쓰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혜민 기자, 전진영 기자] 류호정 정의당 의원은 10일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서울시 직원에게 "당신의 잘못이 아니다"라고 위로하며 박 시장을 조문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심상정 대표와 배진교 원내대표는 빈소를 찾았다.


류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고인의 명복을 비는 사람들의 애도 메시지를 보며 고인께서 얼마나 훌륭히 살아오셨는지 다시금 확인한다"며 "그러나 저는 '당신'이 외롭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적었다.

류 의원은 "존경하는 사람의 위계에 저항하지 못하고 희롱의 대상이 돼야 했던 당신이, 치료와 회복을 위해 필요하다는 정신과 상담을 받고서야 비로소 고소를 결심할 수 있었던 당신이, 벌써부터 시작된 '2차 가해'와 신상털이에 가슴팍 꾹꾹 눌러야 겨우 막힌 숨을 쉴 수 있을 당신이 혼자가 아님을 알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는 영화 '굿 윌 헌팅' 속 대사인 '네 잘못이 아니야(It's not your fault)'를 인용하며 "어제 오늘의 충격에서, '나의 경험'을 떠올릴 '당신들'의 트라우마도 걱정이다. 우리 공동체가 수많은 당신의 고통에 공감할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류 의원은 "2차 피해를 막을 안전한 환경 조성을 위해 함께 노력했으면 좋겠다"며 강간죄의 구성요건에 위계와 위력, 상대방의 동의 여부를 추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 '성범죄 처벌 강화를 위한 형법' 개정안을 발의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저는 조문하지 않을 생각"이라며 "그러나 모든 죽음은 애석하고 슬프다. 유가족분들께 심심한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정의당에서는 이날 배진교 원내대표가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인의 빈소를 가장 먼저 찾았다.


배 원내대표는 조문 후 기자들과 만나 "풀뿌리 시민운동을 함께 했던 분이라서 말할 수 없는 비통함이 있다"며 "시민과 함께 꿈꾸려고 했던 꿈들이 앞으로 잘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말했다.


그는 성추행 의혹 제기에 대해선 "아직 정확하게 나와있는 게 없어서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 장례가 끝난 다음에 처리해도 충분하다"며 "다만 여러가지 의혹된 부분을 가지고 여러가지 문제가 발생하지 않았으면 한다"고 밝혔다. 잇따른 미투를 둘러싼 당 차원의 대책에 대해서도 "당에서는 우선적으로 본인이 돌아가셨기 때문에 애도와 조문을 할 계획"이라며 "추후 상황은 발생 상황에 따라서 판단할 생각"이라고 덧붙였다.


뒤이어 심 대표도 오후 4시경 빈소를 찾아 30분 가량 조문을 했다. 그는 조문 직후 기자와 만나 류 의원 등 당 내 젊은 의원들과 다른 입장을 보인 것 아니냐는 질문에 "당 내에는 다양한 의견이 있을 수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앞서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망연자실할 따름"이라며 "고인의 영면과 명복을 기원한다"고 조의를 표했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전진영 기자 jintonic@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