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감자~ 감자~ 왕감자~" 北 동요 흥얼거리며 감자 캔 송영길

최종수정 2020.07.06 15:35 기사입력 2020.07.06 08:55

댓글쓰기

송영길, 북한 동요 '대홍단 감자' 노래 불러
논란 일자 "드라마 흉내 낸 것"

사진=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사진=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아시아경제 허미담 기자] 국회 외교통일위원장인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감자를 수확하며 북한 동요 '대홍단 감자'를 불러 논란이 일고 있다. 최근 북한이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 남북 관계가 급격히 악화된 가운데 외교통일위원장이 북한 체제 선전 성격이 있는 노래를 부르는 것은 적절치 못했다는 지적이다. 송 위원장은 "드라마에도 나온 노래"라는 취지로 논란을 일축했다.


송 위원장은 지난 4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감자송'을 불렀다"라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그는 "지난 4월 당원들과 심은 감자를 오늘 수확했다. '농작물은 농부의 발걸음을 듣고 자라며, 또한 밭은 거짓말을 하지 않는다'는 세상 이치를 새삼 확인한다"고 말했다.

이어 "감자를 캐며 부르는 감자송은 더 흥겹다"라며 "감자~감자~왕감자 정말 정말 좋아요~ 못 다 먹겠죠. 빰빠빰빠 빰~"이라고 썼다. 이는 북한 노래 '대홍단 감자'의 한 구절이다. 공개된 영상에서 송 위원장은 두 손에 감자를 들고 이 노래를 부른다.


'대홍단 감자'는 과거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 북한 어린이가 노래를 부르는 영상이 화제가 돼 우리나라에서도 꽤 알려진 북한 동요다. 해당 노래엔 '장군님 사랑 속에 풍년 들었죠'라는 가사가 포함돼있다. '장군님'이라는 표현에는 북한 체제 선전의 성격도 있다는 평가도 받는다.


논란이 일자 송 위원장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드라마 '사랑의 불시착'에서 탤런트 박성웅이 부른 노래를 흉내 낸 것"이라고 해명했다. 해당 드라마는 한국 재벌가 상속녀와 북한 군인의 사랑을 다룬 드라마다.

한편 송 위원장은 5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에 대한 제재를 유지하는 것으로 과연 비핵화를 설득할 수 있느냐"고 주장하기도 했다.


그는 "북한이 추가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발사를 중단하고, 핵경제 병진 노선을 포기하고 경제집중노선으로 가겠다고 천명하는 마당"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북한은 현재 유엔 안보리로부터 10여건의 결의안 제재를 받고 있다"며 "특히 마지막 '2397 유엔결의안'은 유엔 역사상 유례를 찾아보기 힘든 강력한 제제"라고 했다.


유엔 대북제재결의안 2397호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가 2017년 12월 채택한 대북제재 결의안으로, 북한이 추가 핵실험을 하거나 대륙간탄도미사일을 발사할 경우 유류(油類) 제한 조치를 추가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그러면서 그는 "모든 공산물, 광물, 농수산물 등의 수출수입을 금지하고 통제하고 있다"며 "그나마 있었던 국경지대의 밀무역도 최근 코로나19 때문에 대부분 차단된 상황이다. 말 그대로 북한으로서는 숨 막히는 규제가 아닌가"라고 반문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