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르노, 3년간 전 세계서 1만5000명 감원한다

최종수정 2020.05.29 19:31 기사입력 2020.05.29 19:31

댓글쓰기

연 생산 400만대서 4년 후 330만대 감소 전망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출처=로이터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유리 기자] 프랑스 자동차기업 르노가 비용 절감을 위해 프랑스 내 인력 4600명을 포함, 전 세계에서 1만5000명을 감원하겠다고 29일(현지시간) 발표했다.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클로틸드 델보 르노 임시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성명을 통해 향후 3년간 20억유로(약 2조7000억원) 수준의 비용 절감 계획을 내놨다. 감원 계획도 여기 포함됐다. 델보 CEO는 감원 계획에 대해 "불확실하고 어려운 상황에서 견고하고 지속가능한 성과를 보장하기 위한 필수 조치"라고 말했다.

르노는 프랑스 내 총 6개 생산시설 중 4개를 폐쇄하거나 일부 구조조정할 수 있다고 전했다. 르노는 모로코, 루마니아에서의 생산시설 확대를 중단하고 러시아 프로젝트 역시 재검토하기로 했다.


르노는 감원과 공장 폐쇄 등을 통해 연간 차량 생산량이 현재 400만대에서 4년 후 330만대로 줄어들 것이라고 내다봤다. 르노그룹 이사회 장도미니크 세나르 의장도 성명을 통해 "르노의 지속가능성을 보장하기 위한 근본적 조치"라고 밝혔다.


르노는 다음 달부터 노조, 직원협의회 등과 감원에 대해 공식 협의할 예정이다.

카를로스 곤 전 회장이 낙마한 스캔들 이후 어려움을 겪던 르노그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경영난이 악화됐다. 르노는 전 세계 39개국에서 18만명에 달하는 인력을 고용하고 있다.




김유리 기자 yr61@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