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에콰도르서 입국 60대 코로나19 확진 … 부산 누적 143명

최종수정 2020.05.29 18:45 기사입력 2020.05.29 18:44

댓글쓰기

부산 142·143번 이틀 연속 발생 방역당국 긴장

[아시아경제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에콰도르에서 부산에 입국해 자가 격리 중인 60대 남성(부산143번) 이 29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전날 방글라데시 입국자에 이어 부산에서 이틀 연속 확진자가 발생했다.


부산시는 29일 오전 1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확진돼 누적 143명이라고 밝혔다. 지난 28일에는 방글라데시에서 입국한 50대 남성(부산142번)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에서는 지난 13일 이후부터 지난 27일까지 2주째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었다.

부산 143번 확진자는 동래구에 거주하는 60세 남성이다. 지난 13일 에콰도르에서 입국해 자택에서 격리 중 증상이 나타나 28일 검사를 받은 뒤 확진 판정을 받았다.


부산 누적 확진자 143명 중 입원 환자는 7명이다. 해외 유입 사례가 3명, 접촉자 확진 사례가 4명이다. 이들은 부산의료원과 부산대병원에 분산돼 입원 치료 중이다. 지금까지 완치해 퇴원한 사례는 133명, 사망자는 3명이다.


전날 부산에서 의심 환자 검사는 656건 진행됐다. 부산 해외 입국자는 192명이 추가돼 누적 1만215명이다. 부산역 임시격리시설에는 외국인 135명 등 259명이 입소해 격리 생활을 하고 있다. 부산 자가격리자는 총 2294명이다.



영남취재본부 김용우 기자 kimpro7777@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