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서울현충원, 코로나 여파로 입장 제한…현충일 개별참배는 가능

최종수정 2020.05.29 18:33 기사입력 2020.05.29 18:33

댓글쓰기

[아시아경제 김효진 기자] 국립서울현충원은 다음 달 1일부터 14일까지 일반 시민의 방문을 제한한다고 29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수도권 공공ㆍ다중시설의 운영이 한시적으로 중단된 데 따른 조치다.

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재연장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다음 달 6일 현충일 당일에는 개별 참배를 희망하는 경우 입장이 가능하다.


아울러 방문 제한 기간에는 사전 예약 및 승인을 받은 인원에 대해서만 예외적으로 출입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김효진 기자 hjn2529@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간격처리를 위한 class